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이어, 또 다시 제외' 토트넘, 맨시티전도 '풀터백'으로 출격



'다이어, 또 다시 제외' 토트넘, 맨시티전도 '풀터백'으로 출격

손흥민. 연합뉴스손흥민. 연합뉴스'캡틴' 손흥민(31)이 소속팀 토트넘의 연패 탈출이라는 중책을 안고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전에 선발 출격한다.

토트넘은 4일 오전 1시 30분(한국 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시티와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분위기 반전을 위해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토트넘은 개막 10경기(8승 2무) 무패 행진을 달렸으나, 최근 3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1위를 달렸던 토트넘은 8승 2무 3패(승점 26)를 기록, 5위로 내려앉았다.

손흥민 역시 연패 기간 잠시 주춤했다. 이번 시즌 8골(1도움)로 득점 3위를 달리고 있으나, 지난 11라운드 첼시전 이후 3경기 연속 골맛을 보지 못했다. 직전 애스턴 빌라전에서는 3차례 골망을 흔들었음에도 모두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취소돼 분루를 삼켰다.

현재 토트넘은 설상가상으로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까지 겹쳤다. 제임스 매디슨과 미키 판더펜, 히샤를리송 등에 이어 로드리고 벤탕쿠르마저 발목 인대 파열로 전열에서 이탈한 상황이다.

최근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난적' 맨시티를 만났다. 맨시티는 현재 9승 2무 2패(승점 29)로 2위를 달리고 있다.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이 맨시티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지난 시즌 리그 득점왕(36골)에 오른 홀란은 이번 시즌에도 14골(3도움)로 득점 1위에 올라있다.

지난 13라운드 리버풀전에서 1골을 넣은 홀란은 EPL 역대 최단 경기(48경기) 50골을 달성했다. 앤디 콜의 종전 기록 65경기보다 17경기 빠른 가파른 득점 페이스다.

엘링 홀란. 연합뉴스엘링 홀란. 연합뉴스토트넘은 이날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손흥민이 최전방 공격에 서고, 브리안 힐과 브래넌 존슨과 데얀 클루세브스키가 공격 2선을 맡는다. 지오바니 로 셀소와 이브 비수마가 중원에 배치되고, 데스티니 우도기, 밴 데이비스, 에메르송 로얄, 페드로 포로가 포백 수비 라인을 형성한다. 골문은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지킨다.

직전 애스턴 빌라전에 이어 이날 경기에서도 풀백 선수들로 포백 수비 라인을 짰다. 이른바 '풀터백'이라고 부르는 기용이다.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퇴장 징계, 판더펜의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유일한 센터백인 에릭 다이어는 이번에도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그동안 부진한 모습을 보인 다이어가 토트넘 엔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눈 밖에 났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맞서 맨시티도 홀란을 중심으로 최상의 전력을 꾸렸다. 홀란이 최전방 공격을 맡고, 필 포든과 훌리안 알바레스, 베르나르두 실바, 제레미 도쿠가 공격 2선에서 뒤를 받친다. 마누엘 아칸지와 로드리가 중원에 서고, 카일 워커와 후뱅 디아스, 요슈코 그바르디올이 후방을 지킨다. 골키퍼 장갑은 에데르송이 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