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삼달리'로 만난 신혜선×지창욱 청정 로맨스 '케미'

방송

    [현장EN:]'삼달리'로 만난 신혜선×지창욱 청정 로맨스 '케미'

    핵심요약

    JTBC 새 토일드라마 '웰컴투 삼달리' 2일 첫 방송

    배우 신혜선과 지창욱. JTBC 제공배우 신혜선과 지창욱. JTBC 제공배우 신혜선과 지창욱이 제주도 힐링 로맨스를 펼친다.

    1일 온라인 생중계 된 JTBC 새 토일드라마 '웰컴투 삼달리'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지창욱, 신혜선, 차영훈 PD 등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웰컴투 삼달리'는 한라산 자락 어느 개천에서 난 용 같은 삼달이 어느 날 모든 걸 잃고 곤두박질치며 추락한 뒤, 개천을 소중히 지켜온 용필과 고향의 품으로 다시 돌아와 숨을 고르며 다시 사랑을 찾는 이야기를 그린다.

    신혜선은 국내 정상급 패션 포토그래퍼 조삼달로 변신했다. 잘 나가던 조삼달은 예상치 못한 사건으로 제주 삼달리로 돌아와 '구남친' 조용필과 재회하게 된다.

    신혜선은 "당시 심신이 지쳐있었는데 대본을 읽고 나서 마음이 따뜻해져서 선택했다. 제 '개천'도 한번 생각해봤고, 자존감을 찾으려는 청춘의 모습이 마음에 들어왔다"라며 "사회적으로 어른이어야 하는 38세란 나이에 미성숙하고 유치한 모습이 많은데 한번 더 성장통을 겪는 느낌이 재밌을 것 같다. 애매한 나이가 오히려 차별점"이라고 밝혔다.

    지창욱은 제주 기상청 '꼴통' 예보관 조용필 역을 연기한다. 그 역시 신혜선처럼 대본에 반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

    지창욱은 "글이 너무 편안하고 따뜻했고, 유쾌했다. 제가 느낀 것들이 시청자들에게도 매력이 되지 않을까 싶다. 소소하지만 모두가 공감할 만한 이야기라 반가우실 것 같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로맨스가 중심인 만큼, 두 사람의 '케미' 또한 중요할 터. 신혜선과 지창욱은 끈끈한 파트너십을 자랑했다.

    지창욱은 신혜선과의 호흡에 대해 "두말할 것 없는 연기였다. 성격이 엄청 밝아서 우리 현장의 엔돌핀 같은 존재였고, 사람을 즐겁게 해주고, 더 할 수 있도록 끌어주는 사람이라 편하게 작업했다. 글을 읽으면서도 삼달이 역할은 혜선이가 너무 잘 어울리고 더할 나위 없이 좋지 않을까 기대감을 가졌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신혜선도 "현장에서의 용필 캐릭터에 더 매력이 더해졌다. 오빠(지창욱)가 그런 매력을 잘 더하는 사람"이라며 "너무 웃기고 재밌다. 제가 카메라 앞에서 웃음을 못 참는 사람이 아닌데 실제로 웃는 모습이 많이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 용필이가 너무 사랑스럽고 귀여워서 용필이를 보며 캐릭터성을 찾아갈 수 있게 도와준 거 같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JTBC 새 토일드라마 '웰컴투 삼달리'는 2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