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대만·일본 피아니스트, 한 대의 피아노에서 함께 연주



공연/전시

    한국·대만·일본 피아니스트, 한 대의 피아노에서 함께 연주

    아시아 3국 스페셜 콘서트 '3 피스 콘서트'

    김도현·킷 암스트롱·타케자와 유토 12월 5~7일 마포아트센터 공연

    피아니스트 김도현, 킷 암스트롱, 타케자와 유토(왼쪽부터). 마포문화재단 제공 피아니스트 김도현, 킷 암스트롱, 타케자와 유토(왼쪽부터). 마포문화재단 제공 한국·대만·일본 등 아시아 3개국 피아니스트가 건반으로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한다.

    아시아 3국 스페셜 콘서트 '3 피스 콘서트'가 12월 5일부터 7일까지 서울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에서 열린다. 94일간 900여 명의 아티스트가 참여한 제8회 M 클래식 축제의 대미를 장식하는 공연이다.

    5일에는 2023 마포문화재단 M 아티스트이자 2021년 부소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준우승자인 김도현, 6일에는 21세기 모차르트의 환생으로 불리는 대만계 미국인 피아니스트 킷 암스트롱, 7일에는 2019년 인터내셔널 텔레콤 베토벤 콩쿠르 준우승자인 일본 피아니스트 타케자와 유토가 각각 리사이틀을 갖는다.

    특히 6일 킷 암스트롱 리사이틀 2부는 이번 축제의 하이라이트다. 3명의 피아니스트가 한 대의 피아노에서 '라흐마니노프 6개의 손을 위한 로망스'를 6분간 함께 연주한다. 마포문화재단 측은 "서로의 소리를 들으며 균형을 맞춰야 하는 곡으로 피아노를 무대로 여섯 손이 함께하는 협연은 아시아 평화의 상징적 순간이 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공연에서 김도현은 가브리엘 포레의 작품과 쇼팽의 24개의 프렐류드 전곡을 연주한다. 6년 만에 내한하는 킷 암스트롱은 바흐 코랄 전주곡, 생상스 앨범 모음곡,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6번, 리스트 탓소의 죽음의 승리, 크리스마스 트리 모음곡 등으로 관객을 만난다. 타케자와 유토는 첫 내한공연이다. 라모, 베토벤, 드뷔시, 메시앙, 토루 타케미츠의 작품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마포문화재단 제공 마포문화재단 제공 ​​​​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