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교사 90% 이상 '행정업무 양이 많아'…84%는 '업무 배분 갈등'

교육

    교사 90% 이상 '행정업무 양이 많아'…84%는 '업무 배분 갈등'

    핵심요약

    초등교사노동조합과 교사노조연맹, 지난달 교사 8582명 대상 설문
    "교육부, 직종별 업무 표준안 만들어 학교내 업무 분장 갈등 해소해야"

    초등교사노동조합과 교사노조연맹 제공초등교사노동조합과 교사노조연맹 제공
    대다수 교사들이 과다한 행정업무에 시달리고, 행정 업무 배분으로 인한 갈등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초등교사노동조합과 교사노조연맹은 "지난달 26~31일 교사 8582명을 대상으로 '학교 업무경감을 위한 현장교사 설문'을 벌인 결과 유치원 교사의 99%, 초등교사의 91%, 중등교사의 92%, 특수 교사의 92%가 현재 담당하는 행정업무의 양이 많다고 답했다"고 22일 밝혔다.
     
    전체 응답자 중 84%인 7204명은 행정업무와 관련해 동료교사, 관리자, 행정직, 공무직 등과 갈등을 겪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행정업무 처리로 인한 어려움 뿐 아니라 업무 배분으로 인한 어려움도 이중으로 겪고 있는 것이다. 
     
    소속 교육청에 행정업무 경감 제도가 마련돼 있다는 응답은 학교급별로 12.2%~21%에 그쳤으며, 이마저도 만족한다는 응답은 채 5%가 되지 않았다.
     
    교사들이 생각하는 가장 비본질적인 행정업무는 '각종 인력의 채용·계약·관리', '시설 안전 및 CCTV 관리', '돌봄 및 늘봄업무' 등이었다.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할 업무를 학교급별로 살펴 보면 유치원은 '유아학비 업무', 초등은 '돌봄업무 및 늘봄업무', 중등은 '수능 및 임용 관련 업무', 특수교사들은 '사회복무요원 및 지원인력 관련 행정업무'를 꼽았다.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교사들이 바라는 행정업무 경감 방식은 '교육행정기관(본청·교육지원청·학교통합지원센터)으로의 업무 이관(37.8%)', '특정 교원이 행정업무를 전담하는 행정업무전담교원제도 도입(19.3%)', '교원 정원을 확충해 교사 1인당 행정업무 줄이기(14.7%)', '행정실 인력(행정공무원)을 확대해 행정업무 맡기기(12.7%)' 등의 순이었다.
     
    행정업무 경감에 대한 의견을 묻는 주관식 질문에 대부분의 교사들은 '과다한 행정업무로 인한 수업 침해, 행정업무 배분으로 인한 타 직종과의 갈등'을 문제로 지적하며 '교육본질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 보장' 등을 호소했다.
     
    이들 노조는 "초중등교육법에 명시된 대로 교사는 법령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학생을 교육하고 행정직원 등은 학교의 행정사무와 그 밖의 사무를 담당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직종별 업무 표준안을 제공해 학교 내에서 업무 분장으로 인한 갈등을 해소하는데 교육부가 적극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