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박민 사장 취임 이틀 만에 "구조조정 검토"…KBS 파란 예고

미디어

    [현장EN:]박민 사장 취임 이틀 만에 "구조조정 검토"…KBS 파란 예고

    KBS 박민 사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KBS 박민 사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KBS 박민 신임 사장이 취임 이틀 만에 구조조정을 예고하면서 조직 안팎에서 파란이 일 조짐이다.

    박민 신임 사장은 14일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신뢰 상실로 인한 수신료 분리 징수로 과거 IMF나 금융위기보다 더한 비상 상황을 맞게 됐다. 기존 경영 방식으로는 이 위기를 헤쳐 나갈 수 없는 만큼 특단의 경영 혁신에 나서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경영 정상화까지 사장을 포함한 임원들 임금 30% 삭감 △나머지 간부와 직원들도 동참 방안 마련 △명예퇴직 확대 실시 △구조조정 검토 △인사·승진·예산 제도 전면 쇄신 △능력있고 검증된 연출자 집중 지원 △프로그램별 예산 투입과 수익 구조 분석 등을 내놨다.

    박 사장은 "입사하면 성과와 관계없이 누구나 상위직급으로 올라가는 일은 이제 없을 것이다. 무보직 고임금 직원, 기둥 뒤의 직원도 사라질 것"이라며 "예산에서 가장 큰 부분인 제작비 낭비는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 제작진의 능력과 무관한 순번식 제작 관행을 없애고, 제작비용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검언유착 사건 오보 등을 언급하며 지금까지의 KBS 뉴스·시사 프로그램들에 대해 '불공정·편향적'이라고 주장했다. 중대한 오보에 대해서는 국장, 본부장 등 지휘라인까지 문책하는 등 강도 높은 조치를 내놨다.

    박 사장은 "공영방송으로서 핵심 가치인 공정성을 훼손해 국민의 신뢰를 잃어버린 상황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국민 여러분께 정중히 사과드린다"면서 "KBS 뉴스는 지난 몇 년간 불공정 편파 보도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TV·라디오 시사 프로그램에서도 일부 진행자가 일방적으로 한쪽 진영의 편을 들거나 패널 선정이 편향된 경우가 적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형식적인 사과나 징계에 그쳤을 뿐 과오는 계속 되풀이됐다. 앞으로 이런 사례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불공정 편파 보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해당 기자나 PD는 즉각 업무에서 배제하고 최대한 엄정하게 징계하겠다. 재발을 막기 위해 주요 불공정 방송의 경위와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백서를 발간하겠다. 사측이 적절한 조치를 취했는지 살펴서 필요하다면 추가 조치도 취하겠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