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소방·그린닥터스, 퇴역 앞둔 119구급차 우크라이나에 지원



부산

    부산소방·그린닥터스, 퇴역 앞둔 119구급차 우크라이나에 지원

    사용 연한 지난 구급차 12대 우크라이나 구조 현장으로

    부산소방재난본부와 그린닥터스재단은 사용 연한이 끝나 퇴역을 앞둔 119구급차 12대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부산소방재난본부와 그린닥터스재단은 사용 연한이 끝나 퇴역을 앞둔 119구급차 12대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사용 연한이 지나 퇴역을 앞둔 부산지역 119구급차들이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서 다시 구급 활동에 투입된다.

    부산소방재난본부와 그린닥터스재단, 장선종합사회복지관은 3일 해운대백벽원 앞 임시공영주차장에서 부산소방 불용 구급차 12대를 우크라이나에 양여하는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원되는 구급차는 사전점검을 마친 뒤 우크라이나에 인도될 예정이다. 구급장비도 함께 지원해 현지에서 곧바로 사용 가능한 수준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부산소방본부는 2011년부터 올해까지 우크라이나와 캄보디아, 베트남과 라오스, 파라과이와 필리핀, 몽골 등 7개 나라에 101대의 불용 구급차를 무상으로 지원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이번에 지원하는 구급차가 전쟁으로 고통받는 현지민 응급 의료 이송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지속적인 소방차량 무상 양여 사업으로 도움이 필요한 국가의 재난·의료 환경을 개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그린닥터스는 지난해 온종합병원 의료진과 함께 폴란드 지역 우크라이나 피란민 캠프를 방문해 긴급 의료 지원 활동을 펼쳤다. 또 기부 캠페인을 통해 모은 20억 원 상당의 의약품을 현지에 전달한 바 있다.

    그린닥터스재단 정근 이사장은 "퇴역을 앞둔 부산지역 구급차들이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으로 고통받는 생명들을 살리는 '심폐소생술' 역할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소방재난본부의 적극적이고 전향적인 지원 결정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