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해 민간 분양, 10년 만에 최저 실적 전망"



부동산

    "올해 민간 분양, 10년 만에 최저 실적 전망"

    3분기 누계 공급량 11만 3103가구, 계획물량 대비 44% 수준

    부동산R114 제공부동산R114 제공
    올해 1~9월까지 전국 민영아파트(민간분양+민간임대) 분양 실적이 연간 공급목표의 44%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연말까지 예정물량을 모두 공급한다 해도 올 한해 총 분양 실적은 20만가구 미만에 그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는 전망이 나온다.

    부동산R114는 올해 전국 민영아파트 분양 실적을 조사한 결과 △1분기 2만 8908가구 △2분기 3만 4725가구 △3분기 4만 9470가구로 3분기까지 누계 분양실적은 11만 3103가구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 조사한 연내 총 계획물량(25만 8003가구, 월 미정 단지 포함)의 44% 수준이다.

    3분기는 장마와 휴가철 등 통상 분양 비수기에 속하지만 올해는 1, 2분기 대비 공급량이 가장 많았다. 아파트값 회복세로 매수심리가 되살아나면서 상반기 이월된 단지들이 분양을 진행했고, 수도권 정비사업지와 지방 택지지구를 중심으로 공급되며 당초 3분기 계획물량(3만 8697가구)보다 1만 가구 더 많이 공급됐다.

    부동산R114 제공부동산R114 제공
    시도별 분양 실적을 살펴보면 전남과 제주는 이미 연간 계획물량 이상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은 8~9월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 공급물량으로 연내 예정물량을 초과 달성했고, 제주 지역도 7~8월에 692가구가 몰리며 분양 실적이 높았다.

    반면 수도권은 3분기까지 연간 계획물량의 50% 내외로 공급됐다. 누적 미분양 리스크가 해소되지 않은 대구, 울산 등도 분양시장 냉기가 이어지며 공급 재개에 조심스러운 분위기다.

    부동산R114 백새롬 책임연구원은 "올해 마지막 분기를 남겨둔 시점에서 연말까지 약 8만여 가구의 민영아파트가 분양될 예정"이라며 "1~3분기 분양 실적과 합치면 2023년 총 공급량은 20만 가구를 밑도는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2013년 20만 281가구 이후 10년 만에 민영아파트 최저 물량을 기록할 가능성이 높다"며 "청약 훈풍에 힘입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연내 막바지 물량이 몰릴 수 있으나, 수도권을 제외한 나머지 지방은 단지별 선별청약 분위기가 계속되고 있어, 계획 물량을 차질없이 공급하기에 어려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