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 대학교수 2명 논문 표절 적발…지원예산만 6억 3천만원



광주

    광주 대학교수 2명 논문 표절 적발…지원예산만 6억 3천만원

    김영호 의원 국정감사 자료

    연합뉴스 제공연합뉴스 제공
    광주지역 대학 교수 2명이 연구 논문 표절 등의 부정행위가 적발돼 지원예산 등에 대한 환수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서울 서대문을)이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구부정행위 의혹 신고는 지난 2019년 66건, 2020년 67건, 2021년 71건, 2022년 58건 등으로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올해의 경우 지난 9월 기준 26건이다.

    이 가운데 연구부정행위로 최종 판정된 것은 모두 41건으로, 광주지역 대학에서는 2명의 교수가 연구부정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지역 A 교수의 연구논문은 지난 2021년 '표절·중복게재'로 판정돼 5억1200만원의 연구 지원비 환수절차가 진행중이다.

    광주지역 B 교수가 참여한 논문도 1억1900만원의 연구비가 지원됐는데, 지난해 '표절·부당한 저자표시'로 드러나 3년동안 학회 참여가 제한됐다.

    김영호 의원은 "한국연구재단은 보다 철저한 관리·감독으로 국민혈세가 지원되는 연구과제에 대한 신뢰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