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대전

    대전 가정집서 백골화된 영아 시신…친모 긴급체포

    대전 서부경찰서. 김정남 기자대전 서부경찰서. 김정남 기자
    대전의 한 가정집에서 백골화된 영아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친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4일 대전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40분쯤 대전 서구의 한 빌라에서 영아의 시신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세입자가 월세를 미납하고 잠적하자 건물 관계자가 명도소송 후 짐 등을 보관했으며, 이를 재정리하는 과정에서 캐리어에 든 영아의 시신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영아는 출생신고가 안 된 미등록 아동으로 주거지에서 태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영아의 친모이자 이곳에 거주하던 30대 A씨를 시신유기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019년 9월쯤 아이를 출산했고 출생 후 4~5일 만에 알 수 없는 이유로 아이가 숨졌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아이가 숨진 뒤 시신을 캐리어에 보관했고, 2021년 9월쯤 시신을 둔 채 주거지를 이탈한 것으로 파악된다.

    경찰은 A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아이가 태어나고 숨진 지 4년이 지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유기치사 혐의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다. 또 숨진 영아의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