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비매너 뒤 속죄의 승리' 권순우 "단식은 실력에서 졌고, 복식 金 따겠다"

스포츠일반

    '비매너 뒤 속죄의 승리' 권순우 "단식은 실력에서 졌고, 복식 金 따겠다"

    27일 오전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테니스장에서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진행되고 있다. 권순우(오른쪽)와 홍승찬이 파트너로 출전했다. 황진환 기자27일 오전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테니스장에서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진행되고 있다. 권순우(오른쪽)와 홍승찬이 파트너로 출전했다. 황진환 기자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비매너 논란을 일으켰던 한국 테니스 남자 대표팀 에이스 권순우(당진시청)가 속죄의 승리를 거뒀다.

    권순우는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8강전에 26살 동갑내기 홍성찬(세종시청)과 출전해 승리를 거뒀다. 일본의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가이토를 세트 스코어 2 대 0(6-2 6-4)으로 완파했다.

    4강에 진출한 권순우-홍성찬은 최소 동메달을 확보했다. 둘은 중국의 장즈전-우이빙 또는 사케스 미네니-람쿠마르 라마나탄(인도)과 결승행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권순우는 지난 25일 대회 남자 단식 2회전에서 불거진 비매너 논란 이후 승리를 거뒀다.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에 세트 스코어 1 대 2(3-6 7-5 4-6)로 진 권순우는 라켓을 코트 바닥과 의자에 여러 차례 내리치며 부쉈다. 상대 선수의 악수까지 거부하면서 비신사적인 태도로 논란을 빚었다.  

    물론 상대 선수의 비매너가 원인을 제공했을 수 있다. 삼레즈는 1세트 뒤 화장실을 가서 10분 가까이 오지 않았고, 권순우의 상승세 때 메디컬 타임 아웃을 부르는 등 흐름을 끊는 행동을 했다. 중국 포털 사이트 '소후닷컴'도 이를 지적했다.

    하지만 분을 참지 못하고 테니스 에티켓을 저버린 권순우는 비판 여론에 직면했다. 국내외 언론 및 팬들이 거센 비난을 퍼부었다. 권순우는 다음날인 26일 삼레즈의 훈련장을 찾아 사과하고 대한체육회를 통해 자필 사과문을 전하며 고개를 숙였다.

    27일 오전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테니스장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진행되고 있다. 권순우(오른쪽)와 홍승찬이 파트너로 출전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27일 오전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테니스장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진행되고 있다. 권순우(오른쪽)와 홍승찬이 파트너로 출전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
    이날 복식 경기 뒤 권순우는 인터뷰에서 "승리 소감보다는 며칠 전 단식 2회전 경기에서 있었던 태국 삼레즈 선수와 경기 때 성숙하지 못하고 불필요한 행동들로 많이 실망하셨을 국민 여러분들, 그리고 외국에서 영상을 보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단 말씀을 드린다"고 다시금 사과했다. 이어 "삼레즈 선수가 불쾌했을 것 같은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삼레즈의 비매너에 대해서 권순우는 "경기 중에는 서로 감정이 있을 수 있지만 내가 많이 흥분했고 불필요한 행동을 했다"면서 "깔끔하게 실력으로 졌다"고 인정했다. 이어 "상대 선수가 행동을 어떻게 했든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저의 불필요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이 실망하셨을 거라 생각해서 그 부분에 있어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다시 조아렸다.

    홍성찬은 "다른 경기와 전혀 다른 느낌이라는 생각은 안 들고 항상 재밌게 경기해서 즐기면 금메달 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성찬은 이날 단식 4강에도 진출해 최소 동메달을 확보했다.

    권순우는 "제일 친한 친구인 성찬이와 하면 마음은 편한 것 같다"면서 "서로 부담없이 해주는 스타일이라 경기가 안 풀릴 때 짜증내지 않고 괜찮다고 말해주는 편"이라고 밝혔다. 홍성찬은 "단식, 복식 4강 잘 준비해서 금메달 따도록 노력하겠다"고 했고, 권순우는 "성찬이는 단식에서 꼭 금메달을 땄으면 좋겠고 열심히 응원할 것"이라면서 "복식이 남았는데 어떤 상대가 됐든 4강이든 결승이든 우리가 최고라는 생각으로 절대 진다는 생각 없이 금메달 따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