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야구

    '정용진 뿔났다' SSG 황당 주루사 판정에 KBO 직접 항의 방문

    21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LG 트원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8회말 1사 만루 SSG 박성한의 타구가 LG 김민성의 글러브 맞고 파울이 되자 잠시 경기가 중단됐다. 비디오 판독 결과 인 플레이를 인정하고 1득점이 인정된 대신 1루 주자 한유섬이 태그아웃 판정을 받았다. 김원형 감독은 비디오 판독 뒤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연합뉴스21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LG 트원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8회말 1사 만루 SSG 박성한의 타구가 LG 김민성의 글러브 맞고 파울이 되자 잠시 경기가 중단됐다. 비디오 판독 결과 인 플레이를 인정하고 1득점이 인정된 대신 1루 주자 한유섬이 태그아웃 판정을 받았다. 김원형 감독은 비디오 판독 뒤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연합뉴스
    심판들의 수난 시대인가. 올 시즌 프로야구에서 유난히 심판과 관련해 불의의 사고들이 잇따르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2일 "전날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SSG의 경기에서 매끄럽지 못한 경기 운영으로 혼란을 초래한 우효동 심판 위원에게 잔여 경기 출장 정지 조치했다"고 밝혔다. 사실상 오심에 대한 징계다.

    당시 우효동 1루심은 8회말 SSG 공격 때 1사 만루에서 박성한의 타구에 맞았다. 강한 타구가 LG 1루수 김민성의 글러브를 스치고 우 심판의 몸통을 직격했다.

    그런데 우 심판은 경기 중지를 뜻하는 볼 데드를 선언했다. 이에 SSG 1루 주자 한유섬은 2루로 달리지 않았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페어 판정이 내려졌다. 경기가 그대로 진행돼야 하는 인 플레이가 이뤄졌어야 했지만 볼 데드 판정이 내려진 것. KBO는 "우 심판이 공식 야구 규칙 5.06 (c) 볼데드 (6)을 오적용하여 인 플레이를 선언해야 했으나 볼 데드를 선언하여 경기 진행에 혼란을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SSG 주자 한유섬은 아웃이 됐다. 당초 우 심판에 공이 맞지 않았다면 우선상 2루타가 돼 0 대 2로 뒤져 있던 SSG로서는 최소한 동점을 만들 수 있었다. 그러나 볼 데드 선언에 따른 혼란에 3루 주자만 홈에 들어왔고, 한유섬이 어리둥절한 상황에서 횡사하는 억울한 상황이 됐다.

    SSG 김원형 감독은 강하게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비디오 판독 뒤 항의는 자동 퇴장이라 김 감독은 경기장을 떠나야 했다. 최소 2 대 2 동점에 1사 2, 3루 기회가 이어져야 했던 SSG는 1 대 2에 2사 1, 3루에서 추가점을 내지 못해 패배를 안아야 했다.

    SSG 구단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SSG 구단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SSG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22일 서울 도곡동 KBO를 항의 방문했다. KBO 관계자는 "정 부회장과 허구연 KBO 총재가 판정을 포함한 여러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평소에도 종종 만나서 의견을 교환하는 사이"라고 전했다.

    SSG는 지난해 통합 우승을 이뤘고, 올 시즌 중반까지도 1위 경쟁을 펼쳤다. 그러나 최근 부진으로 가을 야구 마지노선인 5위마저 위태로운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억울한 판정으로 1승이 아쉬운 때 패배를 안았으니 구단주까지 나선 모양새다.

    정 부회장은 전날 경기 뒤 SNS에 "승리를 빼꼈다(빼앗겼다). 더 이상 이런 판정이 없었으면 좋겠다. 배경에 대해서 주위에 말들이 많다"는 글을 남겨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SSG 구단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선수들이 죽을 힘을 다해 뛰고 팬들이 목이 터지게 응원하는 건 경기가 공정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전제 때문"이라면서 "우리 구단뿐만 아니라 공 하나에 인생을 건 선수들을 위해 사명감을 가져 달라"고 허 총재에게 당부했다.

    올해 심판과 관련한 불의의 사고는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달 경남 창원 NC 파크에서는 LG가 5 대 3으로 앞선 9회말 2사 1루에서 NC 박건우의 평범한 땅볼이 피하려던 2루심의 발을 스치고 내야 안타로 둔갑하기도 했다. 이게 빌미가 돼 승리를 눈앞에 뒀던 LG는 끝내기 홈런을 맞고 고개를 떨궜다.

    KIA는 이달 두산과 홈 경기에서 타자 주자가 1루심과 부딪혀 아웃되는 황당 사건을 겪었다. 이우성이 상대 악송구에 1루에서 2루로 뛰려다 심판에 부딪혀 쓰러진 사이 태그아웃이 됐다. 예상치 못한 불의의 상황이긴 했지만 타자의 생사가 갈린 터라 논란이 빗발쳤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