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한중일 "정상회의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에"…부산서 외교장관회의도

국방/외교

    한중일 "정상회의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에"…부산서 외교장관회의도

    외교부 정병원 차관보(가운데)가 26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방한 중인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왼쪽), 눙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와 함께 3국 고위급 회의(SOM)를 열기에 앞서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외교부 정병원 차관보(가운데)가 26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방한 중인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왼쪽), 눙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와 함께 3국 고위급 회의(SOM)를 열기에 앞서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중일 외교당국은 26일 서울에서 고위급 회의(SOM)를 열고 4년 가까이 열리지 못했던 3국 정상회의를 '상호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에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외교부 정병원 차관보와 중국 외교부 눙룽 부장조리, 일본 외무성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심의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SOM 회의를 열고 3국 정상회의와 외교장관회의 추진 일정과 성과사업 등을 논의했다.

    임수석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오전에 개최된 SOM에서 3국 정상회의를 상호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at the earliest convenient time)에 개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3국 대표들은 정상회의 준비를 위한 3국 외교장관회의도 조속히(in a couple of months) 개최하기로 했는데, 장소는 부산이며 11월 중 개최가 예상된다.

    정상회의 개최 시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우리가 의장국이고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 연내 개최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조기 개최를 염두에 두고 할 예정"이라고 전해, 12월에 정상회의가 열릴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일본 민영방송 TBS가 주도하는 뉴스네트워크 JNN이 한국 정부가 12월 정상회의 개최 방안을 일본과 중국 정부에 타진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선 "보도된 내용만 가지고 그대로 사실로 보기는 어렵다"며 "여러 가지 논의가 있었다"고 일단 부인했다.

    외교부 정병원 차관보(가운데)가 26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3국 고위급 회의(SOM)에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오른쪽), 눙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를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외교부 정병원 차관보(가운데)가 26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3국 고위급 회의(SOM)에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오른쪽), 눙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를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 대변인은 이번 회의에 대해 "지난 4년간 정체되었던 3국 정부 간 협력이 재활성화되는 첫걸음을 떼었다"고 의미를 부여하며 "한일중 대표들은 3국 정상들이 정상회의 개최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3국 정부 간 협력을 조속히 복원하고 정상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강조했다.

    또, 3국 대표들은 3국 간 협의체를 복원하는 과정에서 세 나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물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이와 관련해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고위 당국자는 "국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성과를 마련하기 위해 인적 교류, 과학기술 협력, 지속가능한 개발, 기후변화, 보건, 경제통상 협력, 평화안보 등 분야를 선정해 관련 사업에 대해 구체적 방안을 일중 측에 제시했다"며 "관계부처와 협의를 지속하는 가운데 일중 측과 계속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