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조규성, 레게머리 변신하고 1골 1도움…미트윌란 승리 이끌어

조규성, 레게머리 변신하고 1골 1도움…미트윌란 승리 이끌어

조규성. 미트윌란 트위터조규성. 미트윌란 트위터조규성(미트윌란)이 헤어 스타일을 바꾸고 두 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다.

조규성은 25일(한국시간) 덴마크 헤르닝의 MCH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시즌 덴마크 수페르리가 9라운드 홈 경기에서 오덴세 BK를 상대로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미트윌란의 두 골에 모두 관여했다.

미트윌란은 2대1 승리를 거두며 5경기 만에 승리를 챙겼다. 4승2무3패 승점 14점 5위로 올라섰다.

조규성은 바뀐 헤어 스타일로 눈길을 끌었다. 기존 헤어 밴드를 착용했던 스타일 대신 콘로우, 흔히 말하는 레게머리를 하고 그라운드 위에 섰다.

0대0으로 팽팽하던 후반 6분 조규성의 선제골이 터졌다. 페널티킥이었다. 오덴세의 니클라스 무리트센의 핸드볼 파울로 얻은 페널티킥. 조규성이 키커로 나서 깔끔하게 성공했다. 조규성의 시즌 5호 골이자 지난 8라운드 비보르전에 이은 두 경기 연속 골이다. 득점 공동 4위.

미트윌란은 후반 8분 동점골을 내줬다.

무승부로 끝날 것 같던 후반 추가시간. 조규성의 머리가 번쩍했다. 조규성은 머리로 차를레스에게 공을 전달했고, 차를레스가 골문을 열었다. 조규성의 시즌 2호 어시스트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