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일가족 5명 서울·김포서 숨져…'채무 고민' 유서 발견(종합)

사건/사고

    일가족 5명 서울·김포서 숨져…'채무 고민' 유서 발견(종합)

    40대 여성, 23일 잠실동 아파트서 추락
    송파동 빌라선 숨진 남편·시모·시누이 발견
    10대 딸은 김포 호텔서 사망
    남편·시누이 작성 추정되는 유서 발견
    채권 등 문제로 갈등 있었던 듯
    A씨 등 딸 제외 4명은 극단적 선택 추정
    딸은 부검 통해 사인 확인 예정


    서울 송파구 2곳과 경기 김포 등 세 군데서 일가족 5명이 각각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3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7시 29분쯤 송파구 잠실동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 A씨가 추락했다는 신고를 접수해 출동했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A씨가 발견된 아파트에는 A씨의 친정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망 직전 A씨가 친정을 실제 방문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후 경찰이 A씨의 동선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A씨 가족의 거주지인 송파구 송파동의 한 빌라에서 A씨의 남편과 시어머니·시누이가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연이어 A씨의 10대 딸도 경기 김포시 소재 한 호텔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A씨는 전날 딸이 발견된 호텔에서 함께 투숙한 뒤 이날 오전 혼자 호텔을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남편 등 3명이 사망한 곳에서는 남편과 시누이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발견됐다.

    이 유서에는 채권·채무 문제로 가족 간 갈등이 있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생활고' 비관은 들어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일단 딸을 제외한 A씨 부부 등 4명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초로 발견된 A씨도 현재로선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A씨의 딸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찰은 가족들의 사망 사이 연관성 여부 등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