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남

    여수시, 국회서 '탄소중립 방향과 역할' 포럼 열어

    탄소중립시대 선도·COP33 유치기반 마련

    전남 여수시는 19일 국회 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남해안남중권의 탄소중립 방향과 역할'을 주제로 국회 포럼을 개최했다. 여수시 제공전남 여수시는 19일 국회 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남해안남중권의 탄소중립 방향과 역할'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여수시 제공
    전남 여수시는 19일 국회 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남해안남중권의 탄소중립 방향과 역할'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서영교, 이원욱, 주철현, 김회재 의원이 주최하고 탄소중립실천연대와 CDP한국위원회사무국, (사)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전라남도, 여수시가 주관했다.
     
    COP33 유치에 힘쓰고 있는 여수와 광양 등 남해안남중권은 석유화학과 철강, 화력 발전시설이 집적화돼 고탄소 배출산업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포럼에서는 김찬우 전 외교부 기후변화 대사와 윤원태 전 국제기후환경센터 이사장이 주제발표를 맡았고, ICLEI 한국사무소 박연희 소장과 CDP한국위원회 이종오 사무국장 등이 토론에 참여했다.
     
    토론회에서는 기후 거버넌스 구축, 기후위기대응 환경교육 강사 양성, 그린 이코노미 경제체계 구축 등이 논의됐다.
     
    정기명 여수시장은 "이번 포럼은 민관산학 모두가 함께하는 탄소 ZERO 실현 방안을 마련해 남해안남중권이 대한민국의 탄소중립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힘을 실을 것"이라며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성공개최와 제33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유치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