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재명 단식장서 또 '흉기소동'…70대 男 혈서 쓰려다 제압[영상]

국회/정당

    이재명 단식장서 또 '흉기소동'…70대 男 혈서 쓰려다 제압[영상]

    핵심요약

    혈서 쓰기 위해 자해 시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단식이 16일째 이어지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대표실 앞에서 한 지지자가 혈서를 작성하겠다며 커터칼을 들자 국회경비대가 이를 저지하고 있다. 이 남성은 자신을 '이재명 지지자'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 지지자의 흉기난동은 전날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단식이 16일째 이어지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대표실 앞에서 한 지지자가 혈서를 작성하겠다며 커터칼을 들자 국회경비대가 이를 저지하고 있다. 이 남성은 자신을 '이재명 지지자'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 지지자의 흉기난동은 전날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윤창원 기자
    단식 16일째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단식 농성장에서 70대 남성이 혈서를 쓰려다 제압되는 등 이틀째 흉기 소동이 이어지고 있다.

    15일 국회 경비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쯤 국회 본청 내 민주당 당 대표실 앞에서 김모(73)씨가 흉기를 꺼내 자해를 시도하다가 붙잡혔다.

    김씨는 미리 준비한 종이에 혈서를 쓰기 위해 자해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도 과정에서 김씨는 손가락을 조금 다쳤고 그 외 부상자는 없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단식이 16일 째 이어지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대표실 앞에서 한 지지자가 혈서를 작성하겠다며 커터칼을 들자 국회경비대가 이를 제압해 이동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단식이 16일 째 이어지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대표실 앞에서 한 지지자가 혈서를 작성하겠다며 커터칼을 들자 국회경비대가 이를 제압해 이동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그는 저항하는 과정에서 "나라가 망하고 있다. 우리도 목숨을 걸어야 한다"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김씨가 가져온 종이에는 '매국 윤석열 정권' 등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문구가 적혀 있었다.

    앞서 전날에는 50대 여성이 이 대표 단식 농성장을 찾아 국회 본관 앞에서 쪽가위를 휘둘러 경찰 2명을 다치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