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무더위 잊기위해 타이레놀" 배달 노동자 '기후실업급여' 촉구

사건/사고

    "무더위 잊기위해 타이레놀" 배달 노동자 '기후실업급여' 촉구

    더위 식히기 위해 지자체에서 도로에 뿌린 물…오히려 사고 위험
    '작업 중지시 통상수입 70% 지급' 기후실업급여 주장

    배달 노동자.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연합뉴스배달 노동자.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연합뉴스
    #1. 배달 노동자 A씨는 타이레놀과 커피가 없으면 일을 할 수 없다. 무더위에 헬멧을 쓰고 배달을 하면서 오는 눈과 머리의 통증을 잊기 위해서다. A씨는 "약 기운 때문인지 두통은 없어졌지만 이번에는 속이 메스껍고 울렁거린다"며 "피크 타임이 끝날 때쯤 근처 쉼터나 배송전용 마트 근처로 가서 잠깐 휴식 후 다시 처음부터 반복한다"고 말했다.

    #2. 배달 노동자 B씨도 폭염 속에서 일하다가 어지럼증과 구토를 느낀 적이 있다고 말했다. 뜨거운 열을 이기기 위해 해열제를 먹기도 했다. B씨는 "날이 정말 뜨거울 땐 어지럼증을 느끼는 동료들이 주변에 더러 있다"며 "아침부터 저녁까지 10시간 정도 일했던 날에는 구토가 올라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3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라이더유니온이 서울 중구 서울고용노동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개한 사례들이다. 이들은 폭염에 취약한 배달기사의 업무 특성을 설명하면서 '기후실업급여 도입' 등 폭염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현재 고용노동부의 가이드는 배달 노동자 현실에 적용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노동부 온열질환예방가이드는 폭염특보 시 규칙적 휴식, 옥외작업제한, 업무담당자를 지정해 노동자 건강상태를 확인하라고 권고한다.

    하지만 고정된 사업장에서 일하지 않는 배달 노동자에게는 무용지물이라는 설명이다. 라이더유니온은 "작업 중지에 있어서 중지 시 아무런 보상이 없기 때문에 배달 노동자들이 이를 따를 가능성도 매우 낮다"고 말했다.
    라이더유니온이 폭염대책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김정록 기자라이더유니온이 폭염대책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김정록 기자
    배달 노동자들은 특히 내리쬐는 햇빛과 아스팔트 복사열, 차량들이 뿜어내는 열기로 극심한 무더위를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도로 열기를 식히기위해 뿌리는 물도 이들에게는 '예상치 못한 함정'이었다.

    10년차 배달 노동자 박준성씨는 "폭염일 떄 지자체에서 도로에 물을 뿌린다. 이 또한 배달 라이더 입장에서는 긴장 요인"이라며 "미끄러져 다칠 확률이 더 높고 더 많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박씨는 "배달 라이더를 위한 폭염 대책은 전무후무하다"며 "폭염경보일때 매일 문자나 알림으로 '물을 많이 드세요~'라는 회사의 알림메세지만 올 뿐"이라고 말했다.

    라이더유니온은 기후실업급여를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고용보험에서 기후실업급여를 새로 도입해 작업 중지를 일시적 실업 상태로 보자는 것이다. 이에 따르면 작업중지 시간 동안 통상 수입의 70% 가량을 실업급여로 지급한다.

    라이더유니온은 "배달 노동자와 같이 야외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실제 위험한 상황이 됐을 시 작업 중지 조치가 이뤄질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런데 배달 노동자에게 작업 중지는 곧바로 수입도 중지된다는 뜻"이라고 짚었다.

    이어 "그러니 고용보험을 통한 일시적 실업급여가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그래야 배달 노동자의 생계와 일자리 안정성을 보장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배달 노동자들은 작업 중지를 신속하게 판단하기 위해서 기상청 데이터와 플랫폼을 연동해 자동적으로 작업 중지가 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