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대한항공, 장애인 운동선수 17명 신규 채용

    대한항공 제공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1일 서울 구로구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구로디지털훈련센터에서 올해 신규 채용한 장애인 운동선수 17명의 입사 환영식과 입사교육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올해 채용된 선수들은 컬링과 수영, 탁구 등 총 3개 종목 선수들이다. 유망주부터 국제대회 입상 경력이 있는 선수까지 다양하게 구성됐다. 이들은 모두 대한항공 소속 구성원으로 정식 채용돼 훈련과 대회 참가 등 선수 생활을 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채용된 선수들에게 훈련 중 필요한 종목별 용품은 물론, 훈련 시간을 근로 시간으로 인정해 매월 일정 급여를 지급한다. 아울러 전국대회 입상 포상금과 육아보육비, 항공권 등 복리후생도 지원한다.

    올해 채용된 청각장애인 남자컬링 국가대표팀 소속 윤순영 선수는 "대한항공의 일원이 되어서 정말 기쁘고 감사하다"며 "열심히 훈련에 매진해 내년 데플림픽(Deaflympics·청각장애인올림픽)에서 반드시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민 대한항공 인사전략팀장은 "이번 채용을 통해 운동선수들이 안정적인 상황에서 훈련에 전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에도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허물고 지속 가능한 사회 구축에 기여하기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작년 4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항공업의 어려움 속에서도 장애인 운동선수 15명을 채용하는 등 2년 연속 장애인 고용의무 이행을 지속적으로 확대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