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野, 中대사와 "후쿠시마 공동 대응"…국회 청문회도 예정

국회/정당

    野, 中대사와 "후쿠시마 공동 대응"…국회 청문회도 예정

    이재명,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만찬 회동
    "일본 핵 오염수 해양 투기 문제 공동 대응하자"
    여야, 국회 후쿠시마 검증 특위 및 청문회 합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8일 저녁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8일 저녁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만나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한편 여야는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청문회도 열기로 합의했다.

    이 대표는 8일 오후 6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 대사를 만나 동북아 정세 현안과 양국 관계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만찬 회동은 지난달 중하순 중국대사관 측에서 민주당 대표실에 제안해 이뤄졌다.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은 만찬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는 장기적으로 한중 우호 관계를 이어가고 다양한 채널을 통해 공공외교를 강화하자고 제안했다"면서 "후쿠시마 핵 오염수와 관련해 우려를 표하고 중국대사와 협력하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만찬에 앞서 가진 공개 발언에서 "최근 일본의 핵 오염수 해양 투기 문제 때문에 주변국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함께 내고 공동의 대응책도 강구해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싱 대사는 "일본이 경제적인 이익을 위해 태평양을 자기 집 하수도로 삼고 있다"며 "이것은 지극히 무책임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한국은 일본의 이웃 국가로서,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세계 해양 생태환경 보호를 위해 함께 최선을 다해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저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같은 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 특위를 설치하고 청문회도 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자녀 특혜 채용 의혹 및 북한발 해킹 은폐 의혹과 관련, 국회 국정조사를 하기로 했다.

    민주당 송기헌 원내수석부대표는 "다음 주 중으로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 특위 구성에 관한 동의안을 국회 본회의에 제출해서 의결되면 이후 양당에서 특위 위원을 구성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특위의 구체적인 활동 일자 등은 특위 차원에서 협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이양수 원내수석부대표는 후쿠시마 검증 특위 및 청문회에 합의한 데 대해 "국민적 관심사라든지 민주당 요청이 있었고, 청문회를 개최해 국민 의혹을 풀어드리고 과학적 접근 방식을 하면 오히려 괴담 살포를 막을 수 있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위 위원장은 여야가 교대로 맡아온 관례에 따라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 특위는 민주당이 맡고, 선관위 국정조사 특위는 국민의힘이 맡기로 했다. 여야 교섭단체 및 비교섭단체의 특위 인원 배분도 관례에 따라 하기로 했으며, 정확한 인원 배분안은 조사계획서에 담을 예정이다.

    다만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 특위와 청문회의 경우 그 대상과 시점 등을 두고 양당 의견이 엇갈려 향후 협의 과정에서 험로가 예상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