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국민의힘 지지율 추월한 尹지지율…총선에 도움될까?

    당 지지율보다 낮던 국정지지율, 5월 외교행보 이후 '역전'
    "총선은 尹정부 중간평가…총선 승리 가능해져" 고무
    중도‧무당층 부정평가 높은 尹…"외연확장 필요"
    '검사공천설' 시달리는 與 "용산 당 장악력 심화" 우려도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문화제조창 중앙광장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문화제조창 중앙광장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면서 국민의힘 지지율을 넘어섰다는 복수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윤 대통령의 취임 초기를 제외하고 줄곧 국정지지율보다 소폭 높았던 국민의힘 지지율은 지난달 초 외교이벤트 등의 영향으로 국정지지율이 오르면서 역전됐다.
     
    국민의힘은 높은 국정지지율이 총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기대하지만, 이면에는 대통령의 당 장악력이 높아져 대통령실과 당의 수직적 관계가 고착화 될 것이라는 우려와 외연확장에 대한 고민이 보인다.
     

    당 지지율 넘어선 尹지지율에 "내년 총선 승리 가능해져"

    7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최근 윤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40% 안팎의 상승세를 기록하며 국민의힘 지지율을 추월했다. 연합뉴스 의뢰로 메트릭스가 지난 3~4일 전국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36.3%, 국민의힘 지지율은 34.1%를 기록했다. 국정지지율 상승세는 다소 둔화됐지만 여전히 국민의힘 지지율보다는 높은 수치다. (응답률 20.5%,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구체적으로 한국갤럽과 리얼미터의 지지율 추이를 분석하면,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취임 초기 두 달을 제외하고 꾸준히 당 지지율보다 낮았던 윤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5월3주차에 37%로 올라서며 국민의힘 지지율(32%)을 역전했다.
         
    리얼미터에서도 지난해 7월 이후 줄곧 국정지지율이 국민의힘 지지율보다 낮았지만, 5월2주차 조사에서 국정지지율(36.8%)이 국민의힘 지지율(36.3%)을 추월하며 현재까지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세는 미국 국빈방문과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등 굵직한 외교 행보들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은 국정지지율 상승세에 표면적으로는 고무된 분위기다. 내년 총선이 윤석열 정부의 중간평가 성격을 가진다는 것을 감안하면, 높아지는 국정지지율이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다.
     
    소위 '신핵관'으로 불리는 박수영 여의도연구원장은 윤 대통령의 지지율의 45%에 근접했다는 여론조사에 "대선 당시 지지율(48%)을 거의 회복한 거라 볼 수 있다"며 "대통령 특유의 진정성과 뚝심으로 뚜벅뚜벅 가다 보면 더 높은 지지율을 바탕으로 내년 총선 승리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외연확장‧수직 당정관계 고착화 우려도…"당 총선전략 안 보여"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국정지지율에 비해 정체된 당 지지율에 대한 위기의식이 분분하다. 더불어민주당은 돈봉투 의혹, 코인 논란에 혁신위원장 파문까지 악재가 계속되고 있지만 국민의힘의 뚜렷한 반사이익이 없다. 알앤써치 김미현 소장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의힘 지도부의 존재감이 보이지 않아서 코인 논란 등 야권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반사이익이 당이 아닌 대통령 쪽으로 간 것"이라고 분석했다.
     
    국정지지율이 당 지지율을 견인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와 '대통령 간판'에만 기대는 총선전략에도 의문의 목소리가 나온다. 국정지지율이 상승세이긴 하지만 여전히 부정평가가 더 높고, 특히 중도‧무당층의 지지를 얻지 못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리얼미터가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남녀 200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무당층의 70.3%와 중도층의 59.9%가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부정평가했다. (응답률 3.1%,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
     
    국민의힘 영남권 의원은 "계속되는 노조, 시민단체와의 전면전은 검사 출신 대통령에겐 플러스이겠지만 총선을 앞둔 당의 외연확장에는 부담"이라며 "민생에서 성과를 기대할 수도 없는 형편에서 용산만 바라보는 것 외에는 당의 총선전략이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특히 상승세인 지지율을 바탕으로 대통령실의 당 장악력이 더 커질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지도부가 연일 '검사 공천설'을 일축하는 이유기도 하다. 한 여권 관계자는 "대통령은 지금 지지율에 상당한 자신감이 붙었다. 대선 때부터 당에 빚진 게 없는 윤 대통령 입장에서는 '지금의 당 지지율도 대통령 덕분'이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당과 대통령실의 수직관계가 고착화될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