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세계경제 기지개 켜는데 한국경제 성장 전망은 '역주행'

경제 일반

    세계경제 기지개 켜는데 한국경제 성장 전망은 '역주행'

    OECD 다섯 차례 연속, IMF도 네 차례 연속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1일 오전 부산항 일대가 안개로 말미암아 뿌연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1일 오전 부산항 일대가 안개로 말미암아 뿌연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 전망 기관의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이 또 이어졌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지난 7일 발표한 '6월 경제전망'에서 올해 우리나라 경제가 1.5%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지난 3월 전망치 1.6%보다 0.1%p 내려간 수치다.

    OECD는 2021년 12월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를 2.7%로 제시했다.

    이후 지난해 6월 2.5%(-0.2%p), 9월 2.2%(-0.3%p), 11월 1.8%(-0.4%p), 올해 3월 1.6%(-0.2%p), 이번 1.5%(-0.1%p)까지 다섯 차례 연속으로 낮췄다.

    지난해까지 악화를 지속하던 세계경제 상황이 올해 들어 호전 기미를 보이는 상황이어서 우리 경제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 '역주행'이 더 뼈아프게 다가온다.

    OECD의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2021년 12월 3.2%에서 지난해 11월 2.2%로 추락했으나 올해 3월 2.6%(+0.4%p)에 이어 이번 6월 2.7%(+0.1%p)도 상승을 거듭했다.

    세계은행(WB) 역시 지난 7일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1%로 지난 1월 전망 대비 0.4%p나 올렸다.

    국제통화기금(IMF) 전망에서도 유사한 양상이 나타난다.

    IMF는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 4월 2.9%, 7월 2.1%(-0.8%p), 10월 2.0%(-0.1%p), 올해 1월 1.7%(-0.3%p), 4월 1.5%(-0.2%p)로 네 차례 연속 하향했다.

    불과 1년 새 우리나라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반토막 난 셈이다.

    반면, 지난해 10월 2.7%까지 떨어졌던 IMF의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1월 3.1%로 0.4%p나 상승했고 4월 전망치는 0.1%p 하락했지만 3% 선을 지켰다.

    내년 전망도 그리 밝지 않다.

    OECD는 이번 전망에서 우리 경제가 내년에는 올해보다 높은 2.1% 성장을 이룰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내년 전망치 역시 석달 전과 비교하면 0.2%p 하락했다.

    지난 4월 IMF 또한, 내년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를 2.4%로 1월 대비 역시 0.2%p 낮췄다.

    우리 경제에 대한 국제 사회의 시선이 코로나19 사태 원년인 2020년 역성장을 최소화(-0.7%)하는 등 위기 대응이 탁월했다는 찬사를 보냈던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모습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