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오리? 누가봐도 쥐인데…" 中대학 식당서 나온 이물질 '거짓 논란'

국제일반

    "오리? 누가봐도 쥐인데…" 中대학 식당서 나온 이물질 '거짓 논란'

    • 2023-06-06 22:16

    쥐 머리 형상 이물질 놓고 당국 "오리목" 해명…전문가들 "쥐 맞다"

    대학 구내식당 음식물에서 나온 이물질. 연합뉴스 대학 구내식당 음식물에서 나온 이물질. 연합뉴스 
    중국의 한 대학 구내식당 음식에서 나온 이물질에 대한 당국의 해명이 사안 은폐를 위한 거짓말이라는 의혹을 사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6일 상유신문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발단은 지난 1일 장시성 난창의 한 직업대학 학생이 올린 동영상이었다.

    이 학생은 "학교 구내식당에서 배식한 음식에서 쥐의 머리로 보이는 이물질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 영상이 포털 사이트 검색어 상위에 오르며 이슈가 되자 학교 측은 이틀 뒤 "이물질이 아니라 오리의 목으로 만든 정상적인 음식물로 확인됐다"며 "영상을 올린 학생도 수긍해 해명서를 제출했고, 관련 영상을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현지 시장감독관리국의 관계자들도 언론과의 잇단 인터뷰에서 "해당 영상을 분석하고 현장을 조사한 결과 확실히 오리목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누가 봐도 오리의 목이 아니다"라거나 "이빨이 나 있는데 오리라니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고 "쥐를 가리켜 오리라고 한다"는 조롱도 나왔다.

    이와 관련, 30여년간 설치류를 연구했다는 한 전문가는 "해당 영상이 조작된 것이 아니라면 쥐의 머리가 맞다"며 "오리의 목이라면 이빨로 보이는 물질이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고 상유신문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다른 전문가들도 "영상 속 이물질의 이빨이나 두개골 구조상 설치류의 머리가 맞다"며 "전문가들이라면 한눈에 알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고 전했다.

    중국 당국의 입장을 대변해온 관변 언론인인 후시진 전 환구시보 총편집장도 이날 웨이보에 글을 올려 "나 역시 해당 영상을 보고 쥐라고 생각했으니 누리꾼들이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며 "당국의 설명은 이런 의혹을 해소하기에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국의 해명이 설득력을 얻으려면 원본 영상을 근거로 오리목이 맞다는 것을 입증할 더 확실한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의혹을 잠재우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학교와 당국의 해명이 논란을 잠재우기는커녕 사안을 덮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는 의혹으로 번지자 현지 당국은 "정밀 검증 중"이라며 "3~5일 뒤 결과가 나오면 엄중하게 공개하겠다"고 한 발 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