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소원 빌다 환경오염…이구아수 폭포서 나온 동전 120kg↑

국제일반

    소원 빌다 환경오염…이구아수 폭포서 나온 동전 120kg↑

    • 2023-06-06 17:06
    브라질 이구아수 폭포. 연합뉴스브라질 이구아수 폭포. 연합뉴스
    남미 최고의 경치를 자랑하는 이구아수 폭포에서 120kg 이상의 동전이 수거됐다고 브라질 언론이 전했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국경을 나누고 있는 이구아수 폭포 중 브라질 쪽 국립공원에서는 5일(현지시간) 국립공원 직원들과 자원봉사자들이 세계 환경의 날을 맞이해 폭포수에 던져진 동전을 수거하는 작업을 벌였다.

    공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까지 120kg 이상의 동전이 수거됐으며, 약 2천 헤알(한화 약 53만원)에 해당하는 양이다. 수거가 끝나면 양은 훨씬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국립공원 관리자인 안드레 마샤두 프란지니에 따르면 "일부 관광객들이 이곳에 와서 소원을 비는 의미로 동전을 던지는데, 이는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수거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자연의 경이인 이구아수 폭포를 보존하기 위해서는 환경에 대한 사람들의 의식 개선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생물학자들에 따르면 폭포에 던져진 많은 양의 동전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용해되고, 니켈 및 구리와 같은 중금속이 방출되며 수질 오염을 유발한다.

    그뿐만 아니라 물고기와 물새들이 동전을 먹이로 착각해 먹는 경우도 발생한다. 현장에서 수거된 동전은 국립공원 환경 프로젝트에 사용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