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태원 참사' 도착시간 허위기재 용산보건소장 "혐의 부인"

사건/사고

    '이태원 참사' 도착시간 허위기재 용산보건소장 "혐의 부인"

    보건소장, 첫 재판서 "허위 기재 지시 안 했고, 허위라는 사실 인식 못해"

    최재원 용산보건소장이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1차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최재원 용산보건소장이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1차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현장에 30분 가량 일찍 도착했다고 허위로 기재한 혐의를 받는 최재원(58) 용산구보건소장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단독 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최 소장 측 변호인은 "전자기록이 허위라는 인식이 없었고 문서 작성 경위에 대한 (보건소 직원) 박모 씨의 진술도 대부분 허위"라고 주장했다.

    참사 당일인 지난해 10월 29일 오후 11시 30분쯤 최 소장이 현장에 당도했다는 보고서가 작성된 건 맞지만 도착한 장소가 이태원 인근이라 보고서 내용이 허위라고 인식하지 못했다는 취지다.

    또 직원에게 도착 시각을 허위로 기재하라고 지시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검찰은 최 소장이 참사 당일 오후 11시 25분 자택에서 출발해 오후 11시 54분 용산구청 당직실에 들러 민방위복을 입은 뒤 신속대응반 직원들과 함께 구급차를 타고 이튿날인 30일 오전 0시 6분에야 사고 장소에 도착했다고 공소장에 적시했다.

    또 최 소장은 참사 당일 오후 11시 30분쯤 개별적으로 현장에 도착했다고 관련 보고서 5건에 허위로 기재하도록 직원에게 지시한 혐의(공전자기록등위작·행사)를 받는다.

    다음 공판은 오는 8월 9일 오후 2시 열릴 예정이다. 이날 검찰과 최 소장 측은 보고서를 입력한 보건소 직원에 대한 증인 신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