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권익위, 선관위 배제하고 자녀 특혜채용 의혹 전수조사 착수(종합)

사회 일반

    권익위, 선관위 배제하고 자녀 특혜채용 의혹 전수조사 착수(종합)

    정승윤 부위원장 "선관위 참여하는 합동조사로는 국민신뢰 얻기 어려워"
    "선관위, 국민권익위의 조사 거부하거나 방해해서는 안돼"

    정승윤 국민권익위원회 사무처장 겸 부패방지 부위원장이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근 불거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전수조사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정승윤 국민권익위원회 사무처장 겸 부패방지 부위원장이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근 불거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전수조사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가 선거관리위원회가 제시한 합동조사를 배제하고 단독으로 선관위 자녀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정승윤 국민권익위 부위원장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선거관리위원회 직원의 자녀 특혜 채용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채용비리 조사 경험이 많은 전문인력으로 '채용비리 전담조사단'을 구성해 '선거관리위원회 채용비리 의혹 관련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정 부위원장은 "오늘부터 전수조사를 시작했다"며 "올해 1월부터 운영 중인 권익위 채용비리통합신고센터를 중심으로 하고 부패방지국과 심사보호국 인원까지 수십명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정 부위원장은 외부 기관과 합동으로 전수조사를 하겠다는 선관위원장의 입장에 대해서는 "채용비리 의혹 제기 이후 소극적·방어적 행태로 일관한 선거관리위원회에 많은 국민이 실망했다. 선관위가  함께 참여하는 합동조사로는국민적 신뢰를 얻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합동조사를 거부했다.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 연합뉴스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 연합뉴스
    앞서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전날 선관위 내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외부 기관과 합동으로 전·현직 직원 친족관계 전반을 전수조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 부위원장은 "현재 선관위를 헌법기구로 규종하고 독립성을 보장하고 있으나 이는 국민주권과 삼권분립이라는 헌법 테두리 내에서 허용되는 것인 만큼 국민권익위 조사가 마치 선거관리위원회의 독립성을 침해하는 것으로 오해되서는 안 될 것"이라며 "선거관리위원회는 독립성을 이유로 국민이 결정한 국민권익위의 조사를 거부하거나 방해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 부위원장은 또 "선거관리위원회의 독립성은 오직 '국민의 권리와 자유보호, 선거의 공정한 관리'라는 영역에서 존중될 수 있다"며 "국민권익위는 이런 것을 유념해서 헌법기관인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발생한 초유의 채용비리 사건에 대해 권익위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제기된 의혹을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조사해 그 결과를 소상히 보고드리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