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부동산PF 대주단, 사업장 19곳 이자 유예 등 정상화 지원 착수

경제정책

    부동산PF 대주단, 사업장 19곳 이자 유예 등 정상화 지원 착수

    전 금융권 참여한 PF 대주단, 사업장 19군데에 만기연장, 기한이익 부활 등 지원

    부동산 건설 현장. 연합뉴스부동산 건설 현장. 연합뉴스
    전 금융권이 참여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주단이 사업장 19군데에 대해 만기연장, 기한이익 부활 등 사업 정상화 지원에 나섰다. 금융당국은 앞으로 부동산 PF 시장의 부실 또는 부실 우려 사업장의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금융위원회는 1일 권대영 상임위원 주재로 금융감독원·금융채권자조정위원회·금융지주·정책금융기관과 함께 '부동산 PF 사업정상화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PF 대주단 협약 제·개정 이후 부동산 PF 사업정상화 추진상황을 공유하는 한편 정책금융프로그램 등 운영현황을 점검했다.

    현재 총 30개 사업장에 대해 'PF 대주단 협약'이 적용된 상태다. 그 중 19개 사업장에 대해 기한이익 부활, 신규자금 지원, 이자유예, 만기연장 등 사업 정상화가 추진 중이다. 11개 건은 협의 중이거나 부결됐다.

    사업 진행단계별로는 본PF는 6개, 브릿지론이 24개로 브릿지론이 80%를 차지한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15건(경기 7건·서울 5건·인천 3건), 지방 15건이다. 용도별로는 주거시설 20건, 업무시설 4건, 상업‧산업시설 각 2건, 숙박‧기타시설 각 1건으로 구성됐다.

    세부 지원방안으로는 연체대출의 기한이익 부활 12건, 신규자금 지원 2건, 이자유예 12건, 만기연장 13건이 이뤄졌다.

    금융위는 "신규자금 지원 등이 이뤄진 사업장은 공사 완공시까지 안정적인 자금 공급을 통해 금융기관 채권 보전 및 수분양자 보호가 가능해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한편 금융지주는 부동산 PF 사업장의 사업재구조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금융지주 계열사가 사업장의 리파이낸싱에 신규로 참여하거나, 사업장의 필수사업비 확보를 위해 신규로 대출을 집행한다. 아울러 5000억원의 부동산PF 론펀드를 조성해 PF 사업장의 유동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금융위는 부동산 PF 정상화를 위해 앞서 발표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주택금융공사의 사업자 보증, 건설사·PF 사업장에 대한 정책금융 공급현황, 캠코의 1조원 펀드 추진상황 등에 대해서도 점검했다.

    캠코의 'PF 사업장 정상화 지원펀드'도 오는 9월 본격적인 가동을 위해 관련 절차를 차질없이 진행 중이다. 캠코 등이 1조원 규모로 조성하는 펀드는 사업장별로 PF 채권을 인수해 권리관계 정리, 사업·자금구조 재편 등을 통해 정상화를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부동산 PF 시장이 다행히도 최악의 시나리오로 전개되지 않았지만, 일부 사업장을 중심으로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부실 또는 부실우려 사업장의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금융당국은 "PF 대주단 협약이 단순한 만기연장의 수단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객관적이고 공정한 사업성 평가를 전제로 대주단과 시행사·시공사가 이해조정과 손실부담을 전제로 만기연장이나 신규자금 공급이 이뤄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