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이재명 "캡사이신, 물대포…사라져야 할 유물들 부활"

    핵심요약

    포스코 고공농성 중 경찰 곤봉에 머리 다친 노동자
    "군사정권 시절 아닌 2023년 탄압의 현주소"

    연합뉴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일 포스코의 부당노동행위 중단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을 하던 노동자가 경찰의 곤봉에 머리를 다친 것에 대해 "2023년의 비참한 노동탄압 현주소"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군사정권 시절의 일이 아니다. 지금 2023년의 비참한 노동탄압의 현주소"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윤석열 정권은 건설노동자를 폭력배 취급하는 강압적 수사로 이미 노동자 한 분을 죽음으로 내몰았다. 책임감을 가져야 할 주무 부처 장관은 고인을 모욕하는 가짜뉴스 유포에 앞장섰다"며 "'캡사이신', '물대포' 같이 역사의 저편으로 사라져야 할 유물들이 다시 부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역할은 갈등을 해결하는 것이지 갈등을 조장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국민이 부여한 권한으로 국민을 지키는 것이지 국민을 때려잡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정 실패를 노동자 때리기로 눈 가리기 하려는 얄팍한 속임수,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라며 "말로만 자유를 외치며 '시민의 자유'는 짓밟으려는 반민주주의적 폭거, 더 이상 용납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정치적 이득을 위해 '노동자 갈라치기'를 하며 국민 생명을 위협하는 분열의 정치, 당장 중단하라"며 "강제 연행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님, 김준영 금속노련 사무처장님의 쾌유를 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