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남

    경남 이틀 연속 1400명대…5월 하루 평균 881명 발생

    도내 1444명 확진, 고령 1명 사망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경남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 연속 1400명대를 보였다.

    1일 0시 기준, 지난달 31일 도내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1444명이다. 전날(1424명)과 비슷한 규모다.

    지역별 확진자는 창원 471명, 진주 225명, 김해 184명, 거제 146명, 양산 140명, 통영 57명, 밀양 49명, 사천 44명, 함안 37명, 의령 15명, 창녕 13명, 고성 13명, 거창 11명, 하동 10명, 함양 8명, 남해 7명, 산청 7명, 합천 7명이다.

    90대 환자 1명이 숨지면서 누적 사망자는 1978명으로 늘었다.

    지난 5월에 발생한 확진자는 모두 2만 7311명으로 집계돼 하루 평균 881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중증 환자는 1명, 병상 가동률은 35.1%(보유 37·사용 13)이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188만 6651명(입원 13명·재택치료 5771명·퇴원 187만 8889명·사망 1978명)으로 집계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