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칼럼

    [칼럼]맥락 없는 새벽 사이렌과 재난문자 오발령 타령

    서울시 경계경보 발령 문자는 오발령 사항. 연합뉴스서울시 경계경보 발령 문자는 오발령 사항. 연합뉴스
    1983년 어느날 이웅평 당시 북한 소령이 미그기를 몰고 왔을 때 울렸던 사이렌 공습경보는 기억이 아직 생생하다. 소년 시절 그날 마을 뒷동산에서 그 사이렌을 들었다.
     
    아침 6시 30분, 휴대폰에서 '알람'이 울렸다. 정해진 루틴 이다. 그런데 바깥에서 갑자기 진짜 사이렌이 울리기 시작했다. 민방위 훈련 시 경계경보나 공습경보에 울리는 그 사이렌이 1분 쯤 울린 것 같다. 사이렌 소리만 요란하게 울릴 뿐 아무런 정보가 없다. 살면서 사이렌 소리를 몇 차례 들었겠지만 최근 십수년 사이 기억에 남는 사이렌은 거의 없다.
     
    텔레비전을 틀었다. 뒤이어 휴대폰서도 재난문자가 울리기 시작했다. 국가 재난 방송인 KBS로 채널을 돌렸지만 별다른 정보가 없다. 이윽고 자막이 표시됐다. 백령도 지역에 경계경보가 내려져 대피준비를 하라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자막과 관계없이 일반뉴스가 진행되고 있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드디어 앵커가 자막과 함께 경계경보 소식을 전했다. 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를 북한이 발사한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앵커도 속보를 전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별 정보가 없는 듯 허둥지둥 했다. 때마침 일본 NHK 방송에서 소식이 들어왔는지 앵커는 NHK방송을 보고 경계경보 소식을 전했다. 일본 오키나와에 경계경보가 내려졌고 북한이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우주발사체를 발사한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앵커의 일본 방송 인용 보도는 한동안 반복되었다.
     
    이제 상황은 대충 파악되었다. 북한이 며칠 전부터 우주발사체 발사를 예고했고, 정부도 "발사 시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벼르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북한과 관련한 소동이구나' 라고 생각을 정리했다.
     

    그러나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새벽 6시 31분 쯤 갑자기 울린 사이렌 소리였다. 아무런 맥락이 없다. 수도 서울 전역에 사이렌을 울린다면 어떤 상황임을 주지 시켜 줘야 할텐데 무작정 사이렌 경계경보만 울렸다. 아마 이 사이렌을 듣고 주민 대피를 도와야 할 공무원도 깜짝 놀랐을 것이다. 그들 또한 잠에서 깨어 하루를 시작하려 던 참이었을 것이고 무슨 영문인지 파악할 길이 없었을 것이다. 밖을 내다 보았다. 이른 시간이라 출근하는 시민이 간간이 보였다. 바깥으로 대피하는 주민은 보이지 않았다.
     
    사이렌 소리에 뒤이어 날라온 문자가 '화'를 북돋는다. 서울시가 보낸 경계경보 문자가 '오발령''이라고 행안부가 긴급재난문자 알림을 보냈다. 휴대폰은 몇번씩 '드르륵~ 드르륵~"하며 울려댔다. 뒤늦게 안 사실이지만 서울 인접 지역인 경기도에선 사이렌이 울리지 않았다고 한다.
     
    북한이 우주발사체로 주장하는 물체를 발사한 31일 일본 오키나와현에 대피 명령이 발령됐다. 연합뉴스북한이 우주발사체로 주장하는 물체를 발사한 31일 일본 오키나와현에 대피 명령이 발령됐다. 연합뉴스
    갑작스러운 서울의 사이렌 소리, 일본 NHK방송을 보고 사태를 파악하려는 국가재난 방송 앵커의 당황스런 노력, 정부 기관 간 재난문자 오발령 타령. 마음을 고요하게 잡을 수 없는 2023년 5월 31일 수도 서울의 불안한 아침 풍경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