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배민라이더, 석가탄신일 일일 파업…"배달료 인상해야"

사건/사고

    배민라이더, 석가탄신일 일일 파업…"배달료 인상해야"

    27일 서울 강남구 우아한청년들 자회사 '딜리버리N'에 배달용 오토바이들이 주차되어 있다. 연합뉴스27일 서울 강남구 우아한청년들 자회사 '딜리버리N'에 배달용 오토바이들이 주차되어 있다. 연합뉴스
    배달 플랫폼 업체 '배달의민족' 배달원(배민라이더)들이 석가탄신일인 27일 '일일 파업'을 진행했다. 이날 하루만큼은 주문을 쉬어달라며 소비자들의 '불매 운동'도 요청했다.
     
    이들은 9년째 3천 원으로 동결된 기본 배달료를 4천 원으로 인상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앞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동조합은 전날 서울 송파구 배달의민족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일 어린이날에 이은 2차 파업을 예고했다.
     
    배민 노조는 "지난 23일 재개된 단체교섭에서 기본배달료 인상을 요구했지만 사측에서는 기존보다 후퇴한 안을 들고 나왔다"며 "교섭이 최종 결렬돼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27일 서울 강남구 우아한청년들 자회사 '딜리버리N'에 배달용 오토바이들이 주차되어 있다. 연합뉴스27일 서울 강남구 우아한청년들 자회사 '딜리버리N'에 배달용 오토바이들이 주차되어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배민 물류서비스 자회사 우아한청년들은 "회사는 여러 조건과 혜택 수준에서 진전된 안을 제시하는 등 적극적으로 타협점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성실한 대화를 통해 타협점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달 1일 노동절에도 배달비 인상을 요구하며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홍창의 배달플랫폼노조 위원장과 김정훈 배달플랫폼노조 배민 분과장은 지난 16일부터 11일째 배민 본사 앞에서 단식 농성 중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