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쥴리 의혹' 제기한 강진구 등 6명 명예훼손 송치

    경찰, 강진구 등 6명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송치
    지난 대선 기간, 열린공감TV 등 '쥴리 의혹' 제기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 강진구 대표. 연합뉴스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 강진구 대표.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과거 유흥업계에서 '쥴리'라는 가명으로 활동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강진구 더탐사(전 열린공감TV) 대표 등 6명이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2일 강 대표를 비롯해 당시 열린공감TV 관계자 4명과 유튜브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 사업가 정대택씨 등 6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지난 10일 불구속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열린공감TV는 지난 대선 기간 김 여사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하는 것을 봤다고 주장하는 사람을 인터뷰하는 등 이른바 '쥴리 의혹'을 제기했다.
     
    서울의 소리 백 대표도 김 여사와 모 검사의 동거설을 주장했고, 정씨 또한 '윤 대통령 X파일'이라며 쥴리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경찰은 해당 의혹과 관련해 10여 건의 고소 고발을 접수했다. 이 중 일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해 9월 송치했고, 이번에 나머지 사건에 대한 수사를 마쳐 송치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