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경복궁 구찌쇼' 심야 뒤풀이 소음으로 인근 주민 '부글부글'

사건/사고

    '경복궁 구찌쇼' 심야 뒤풀이 소음으로 인근 주민 '부글부글'

    2024 크루즈 패션쇼 뒤풀이 행사서 소음공해 발생…경찰, 인근 주민 신고 52건 접수
    "밤 12시 다 되도록 쿵쾅쿵쾅"…누리꾼들의 부정적 반응 연이어 나와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가 16일 서울 경복궁 근정전에서 '구찌 2024 크루즈  패션쇼'를 열었다. 모델들이 옷을 선 보이며 런웨이를 하고 있다. 경복궁의 중심 건물인 근정전은 조선시대 왕실이 의식을 거행하고 외국 사신을 맞는 행사가 열린 곳이다. 사진공동취재단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가 16일 서울 경복궁 근정전에서 '구찌 2024 크루즈 패션쇼'를 열었다. 모델들이 옷을 선 보이며 런웨이를 하고 있다. 경복궁의 중심 건물인 근정전은 조선시대 왕실이 의식을 거행하고 외국 사신을 맞는 행사가 열린 곳이다. 사진공동취재단
    패션 브랜드 구찌의 경복궁 패션쇼 뒤풀이 행사가 자정을 넘어서까지 진행되면서 인근 주민들이 소음 공해로 불편을 겪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구찌 뒤풀이 행사에서 발생한 소음으로 관련 신고 52건이 연속으로 접수됐다고 17일 밝혔다.

    구찌는 전날(16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 근정전에서 '2024 크루즈 패션쇼'를 개최한 뒤 인근 건물에서 뒤풀이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패션쇼에 초청된 패션계 인사, 연예인, 유명인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종로구 일대 주민들은 자정을 넘어서까지 이어지는 뒤풀이 행사에서 발생한 소음과 불빛 때문에 불편함을 호소했다.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한 누리꾼은 17일 오전 1시 30분쯤 트위터를 통해 "밤 12시 다 되도록 쿵쾅쿵쾅하더니 마침내 경찰이 출동했다. 뭐지 싶었는데 경복궁 구찌쇼 애프터파티라더라"면서 현장 영상을 공개했다.

    여러 커뮤니티에서도 "밤늦게까지 파티를 하고 싶었나본데 주변 주민 생각도 했어야지", "주거지 근처에서 뭐하는 것이냐", "자기들만 생각한 파티였다" 등 부정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행사 관계자를 만나 소음을 줄이거나 해산하라고 권고했고, 인근 주정차 단속 등으로 행사장을 통제했다.

    경찰 조치 이후에도 관련 신고가 수차례 접수됐고, 행사는 자정을 넘겨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