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연예가 화제

    "너무 지쳤다"는 함소원, 이혼 카드까지 꺼낸 까닭

    배우 함소원. 방송 캡처배우 함소원. 방송 캡처배우 함소원이 이혼까지 언급하며 '아내의 맛' 조작 논란 이후 계속된 비방을 멈춰줄 것을 호소했다.

    함소원은 3일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려 '아내의 맛' 조작 논란 이후 악성 댓글 및 루머로 고통 받은 시간들을 전했다.

    그는 "저와 우리 가족은 이제 너무 지쳤다. '이제는 어쩔 수가 없다. 이혼하겠다. 이혼해주시라'고 남편과 시댁에 간청을 했었다"며 "'아내의 맛'에서 저만 빠지면 다 해결된다고 생각했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제 주도 하에 조작됐다고 몇몇 안티가 이상한 글을 보내기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저뿐만이 아니라 남편 식구들도 포함됐고, 시부모님은 무엇보다 아들의 명예가 훼손되고 있는 점을 가장 괴로워하고 계시다. 확인되지 않은 글들도 제보자란 문구로 기사화됐다. 저는 이혼하겠다고 말씀드릴 수밖에 없었다"며 "저 하나 없어지면 될 것 같았다. 남편이 연예인 아내를 뒀다는 이유로 이렇게 무참한 공격을 받는 게 저도 참기가 힘든데 시어른들은 얼마나 가슴이 아프실까 생각하니 다시 되돌리고 싶었다"고 부연했다.

    함소원은 가족들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에 대해서 법적 대응을 이어갈 전망이다.

    그는 "그동안 근거 없이 남편을, 가족들을 비방하고, 거짓을 진실인 듯 만들어내신 분들과 합의한 합의금 잘 받아서 제가 보관 중이다. 합의금을 받아도, 법적으로는 누명을 벗는다 하더라도 이미 기사는 내려가지 않고, 거짓을 사실로 알고 비방하는 현실은 여전히 힘들기만 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진실이라고 확신하시고, 증거가 있다면 한국 사이트에 본인 계정으로 대놓고 쓰시라. 앞으로 저희 남편과 시댁, 가족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하면 전부 다 고소하고 합의금 받아 불쌍한 아이들 돕는데 쓰겠다"고 강조했다.

    이로 인해 국내에서 이혼설 보도 등이 나오자 함소원은 다시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중국 방송을 하고 있다가 한국에 (이혼 관련) 기사가 났다고 해서 잠깐 끄고, 여러분의 마음을 진정 시켜드리려고 들어왔다. 사이는 자주 안 좋다"면서도 "베트남 가서 영상도 올릴 테니 마음 놓아도 된다. 안심하라"고 현재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월 함소원은 같은 채널에 영상을 올려 '아내의 맛' 재력 조작 논란을 재해명했다.

    이에 따르면 함소원의 남편 집안은 '70년 임대계약을 기반으로 재임대를 주는 사업'을 해왔고, 중국 시가 별장으로 소개된 에어비앤비 숙소에 대해서도 제작진이 사전 에피소드 청취 후 장소 섭외를 해 '재연' 방식으로 촬영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또 당시 상세한 해명을 하지 못한 이유는 '생계가 위협된다'는 제작진의 부탁 때문이었다고 전했다.

    2018년 결혼한 함소원·진화 부부는 2021년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하면서 재력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함소원은 SNS에 이를 인정·사과했고, 결국 '아내의 맛'은 종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