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연예가 화제

    김선신 아나 '불법운전' 사과 "무지했고 미숙했다"

    김선신 MBC 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김선신 아나운서 SNS 캡처김선신 MBC 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김선신 아나운서 SNS 캡처도로교통법 위반 논란을 빚은 김선신 아나운서가 사과했다.

    김선신 MBC 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는 3일 SNS에 글을 올려 "간밤에 올린 (인스타그램) 스토리 내용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도로 위 안전에 대해 무지했고 미숙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앞으로 신중히 생각하고, 성숙한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김 아나운서는 지난 2일 주차장 기둥에 차량을 박아 사이드미러가 손상된 사실을 알리며 스스로 사이드미러 없이 강변북로를 주행하는 사진을 인증했다. 이에 도로교통법 위반이란 지적이 일자 김 아나운서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소식을 접한 한 누리꾼은 3일 김 아나운서가 도로교통법 제48조 안전운전 의무 조항을 위반했다며 국민신문고를 통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를 위반하면 4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이 누리꾼은 "대중의 관심을 받는 아나운서가 본인의 범법 행위조차 인지하지 못하고 SNS에 사진을 올린 무지함을 드러낸 것은 참으로 통탄스러운 일이라 생각하며, 두 번 다시 이 같은 경솔한 행동을 하지 말 것을 당부하고 싶다"고 신고 경위를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