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인

    풀려난 지 5일만에 또 마약…남경필 장남 구속

    법원 "범죄 소명, 도망 염려"
    지난달 23일 마약 투약…구속영장은 기각
    지난달 30일 또다시 마약 투약 구속

    필로폰 투약 혐의로 1일 구속된 남경필 전 경기지사 장남 남모 씨. 연합뉴스필로폰 투약 혐의로 1일 구속된 남경필 전 경기지사 장남 남모 씨. 연합뉴스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됐다가 구속영장 기각으로 풀려난 뒤 5일 만에 또다시 마약을 투약해 붙잡힌 남경필 전 경기지사 장남이 결국 구속됐다.

    수원지법 조정민 판사는 1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를 받는 남 전 지사의 장남 남모(32)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 판사는 "범죄가 소명되고, 도망염려 등 구속사유가 소명된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남씨는 지난달 30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소재 아파트에서 필로폰을 한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집 안에 있던 가족은 남씨가 이상한 행동을 하자 오후 5시 40분쯤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남씨에게서 마약 양성반응이 나오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남씨는 지난 23일에도 용인시 자택에서 필로폰을 투약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의 가족은 "(남씨가) 마약을 한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남씨를 체포해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법원은 "제출된 자료만으로는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지난달 25일 기각했다. 구속영장이 기각되며 풀려난 남씨는 닷새 만에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됐고, 이날 구속됐다.

    한편 남씨는 올해 1월 펜타닐을 투약했다며 경찰에 자수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남씨 모발과 소변 등에서 펜타닐 양성 반응이 나온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 창녕경찰서는 최근 남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남씨는 2017년에도 마약을 밀반입해 들여온 뒤 서울 강남구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