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도심 출근길에 등장한 '폭탄 두른 남성'…왜 이런 행동을?

미국/중남미

    도심 출근길에 등장한 '폭탄 두른 남성'…왜 이런 행동을?

    • 2023-03-31 09:21

    경찰, 3시간여 작업 끝에 안전하게 해체…갱단 소행 추정

    '폭탄 두른' 남성에게 접근하는 경찰 폭발물제거요원. 연합뉴스'폭탄 두른' 남성에게 접근하는 경찰 폭발물제거요원. 연합뉴스
    남미 에콰도르 도심 한복판에 폭탄을 몸에 두른 남성이 나타나, 일대에 한때 '비상'이 걸렸다.

    경찰은 이 남성으로부터 폭발물을 안전하게 제거하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에콰도르 일간지 엘우니베르살과 엘코메르시오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께 에콰도르 최대 도시인 과야킬 도심 거리에서 가슴과 다리 부분에 수상한 물체를 테이프로 꽁꽁 동여맨 한 남성이 서성대는 모습이 행인들에 의해 목격됐다.

    비닐에 싸여 노란 테이프로 칭칭 감긴 물체에는 전선으로 보이는 긴 물체도 달려 있었다.

    그는 당시 불안한 모습으로 누군가와 통화를 하고 있었다고 한다.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은 해당 남성의 몸에 부착된 게 폭발물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비상경보를 내리고 반경 120m를 통제했다. 시장 근처인 현장은 당시 출근길 행인과 상인으로 붐볐다고 현지 매체는 보도했다.

    경찰은 이어 약 30여분간 대화하며 그에게 접근한 뒤 오전 9시 20분께부터 3시간여에 걸친 폭탄 제거 요원들의 해체 작업 끝에 안전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에콰도르 경찰은 이날 낮 12시 52분께 트위터에 "기폭장치 등을 비활성화한 뒤 남성의 신체에 부착돼 있던 물체를 수거했다"고 썼다. 에콰도르에서 신체에 부착된 폭발물 위협에 대응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경찰은 덧붙였다.

    이날 에콰도르 소셜미디어에는 이 남성의 안위와 경찰 대응에 대한 영상과 글 등이 지속해서 공유되기도 했다.

    해당 남성은 현장 주변 귀금속 가게에서 일하는 직원으로, 아침에 괴한들의 공격을 받고 몸에 폭탄을 두르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갱단원들이 이 남성을 협박해 갈취하려 했던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과야스주 주도인 과야킬은 태평양에 접한 항구 지역으로, 인구 1800만명 중 약 280만명이 거주하는 에콰도르 최대 도시다.

    최근에는 유럽과 미국으로 향하는 마약 밀매 루트로 악용되면서, 카르텔과 연관된 각종 강력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2021년 9월과 11월에는 과야킬 리토랄 교도소에서의 폭동으로 180명 가까운 사망자가 나오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