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남욱 "유동규, 이재명 경선자금 20억 요구…김용 현금 받아가"

법조

    남욱 "유동규, 이재명 경선자금 20억 요구…김용 현금 받아가"

    28일 李측근 김용 '불법 정치자금 수수' 공판
    대장동 업자 남욱 증인신문

    남욱 씨가 28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불법 정치자금·뇌물 수수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남욱 씨가 28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불법 정치자금·뇌물 수수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 민간업자 남욱 변호사가 2021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으로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대선 경선자금 명목으로 20억원을 요구받았다고 증언했다.

    남 변호사는 2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속행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 전 부원장은 이 대표 측근으로 남 변호사 등 대장동 업자로부터 대선 경선 자금 명목으로 8억4700만원의 불법 정치 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 유씨로부터 2013년 9000만원, 2014년 1억원 등 뇌물 1억9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남 변호사는 이날 기존에 알려진 불법 정치자금 10억여원 외에 김 전 부원장이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추가로 20억원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이 20억원은 이른바 '428억원 약정설'에서 나온, 남 변호사 등 대장동 업자가 김 전 부원장과 정진상 전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유씨 등 이 대표 측근에게 주기로 한 금액 중 일부라는 것이 남 변호사의 주장이다.

    남 변호사는 또 이같은 유씨의 요구에 "15억원까지는 해보겠다고 했다"고 답했고, 유씨가 경선자금을 받아 김 전 부원장에게 전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유씨가 자금을 요구하면서 당시 자신이 염두에 둔 안양시 박달동 탄약고 이전과 부동산 신탁회사 설립 관련 도움을 약속했다고도 덧붙였다.

    남 변호사는 유씨가 자신에게서 경선자금을 받아 김 전 부원장에게 전달하기로 했다면서, 김 전 부원장을 이 대표의 '조직부장'으로 소개받았다고 부연했다.

    김 전 부원장이 2021년 2월쯤 유원홀딩스 사무실에서 유 전 본부장을 만나 1억원을 받아간 정황에 대한 진술도 나왔다. 남 변호사는 "들어갈 때 빈손으로 들어가고, 나갈 때 회색 꽃무늬가 있는 백화점 쇼핑백을 들고 가는 것을 봤다"며 "'돈인가 보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해당 자금은 증인이 조달해 전달한 정치자금이냐"고 물었고, 남 변호사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에는 몰랐지만 그 이후 김씨가 이 대표 측에 전달한 현금 1억 원 중 일부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나중에 유씨로부터 듣기로는 이 대표 측에게 약정한 천화동인 배당금 428억 원의 일부라고 들었다"고 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