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뉴스룸' 임지연 눈물 "매일 울어도 연기 절실했다"

    방송 캡처방송 캡처'더 글로리' 신드롬의 주역 배우 임지연이 박연진 캐릭터 뒷이야기와 연기 인생을 전했다.

    임지연은 26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학폭(학교 폭력) 가해자 박연진 역을 연기하면서 노력한 지점을 밝혔다.

    임지연은 "박연진 캐릭터 자체가 보여줄 게 많았다. 보시는 분들이 신선하다고 해주셨는데 감정 표출이 워낙 많아서 화가 나면 바로 드러나는 게 시원했다"며 "하루 종일 촬영을 하면 목이 남아 나질 않았다. 한 공간에서 담배를 계속 피우고 있으니 나중에는 목소리가 잘 나질 않았다"고 했다.

    특히 기상캐스터, 눈썹 연기 등에 대해서는 "앵커 톤을 참조하며 준비했다. 전부 외워서 1부부터 16부까지 몰아서 찍었다"며 "짙은 눈썹이 어렸을 때는 촌스러워서 싫었는데 연진이 캐릭터와 잘 맞았던 것 같다. 연기를 할 때 많이 활용했다"고 이야기했다.

    10년 넘게 배우 생활을 하며 꽃길만 걸어온 것은 아니다. 늘 크고 작은 연기력 논란에 시달리며 마음 고생도 심했을 터.

    임지연은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난 항상 절실했다. 20대에는 울기도 하고 난 왜 타고나지 못했고, 가진 게 없는지 생각했다. 조금씩 생기는 자격지심이 오히려 내게 더 노력하고, 집요하게 연구하고 고민하라고 생각하게 만들었다. 좌절하는 순간들이 찾아와도 '그래도 연기가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놓지 않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그렇기에 '더 글로리'에 모든 것을 걸 수밖에 없었다.

    임지연은 "노력이 부족해서, 못해서 후회하고 싶지 않았다. 설령 내가 못하더라도 노력이 부족해서? 그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엄마도 '그래도 나는 포기하지 않았다. 연기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하지 않았다'는 말이 감동적이었다고 하더라. 매일 울고 집에 와도, 한 번도 그만두고 싶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고 하더라"고 눈물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임지연은 "정말 작은 것 하나부터 열까지 노력하는, 연기를 정말 사랑하는 배우라는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 다른 역할로 항상 한 것처럼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