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놀토' 솔로 컴백 카이 출격…화려한 퍼포먼스 예고

    tvN 제공tvN 제공'놀라운 토요일'에 가수 코드 쿤스트와 엑소 카이가 출격한다.

    25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코드 쿤스트와 카이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프로듀서라 신체에서 귀가 제일 발달했다는 코드 쿤스트(이하 코쿤)는 '놀토' 음모론을 제기해 눈길을 끌었다. "'놀토'를 모니터링하고 있는데, 제작진들이 음원에 손을 대는 것 같다"고 주장, 도레미들의 공감을 얻었다. 카이는 화려한 신곡 쇼케이스 무대에 이어 김동현과 합동 공연을 선보여 분위기를 달궜다.

    이후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코쿤은 '전문가 귀'로 활약을 펼쳤다. 열심히 의견을 내고, 결정적인 단어를 캐치하며 영웅 자리를 노렸다. 카이 역시 존재감을 뽐냈다. 과거 '놀토' 출연 당시 활약하지 못했는데도 4번이나 자신을 초대한 '놀토'는 정이 많은 곳이라며 고군분투를 이어갔다.

    그런 가운데 이날은 고난도의 '받쓰'(받아쓰기)를 풀어내기 위한 도레미들의 집단 지성이 돋보였다. 코쿤으로부터 "지식은 짧지만 뇌 자체는 천재"라는 극찬을 받은 김동현은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놀라움을 안겼다. '키어로' 키, '캐치 요정' 태연, '문맥의 신' 신동엽 등도 한마음 한뜻으로 저력을 드러냈다. MC 붐은 이날도 도레미들의 원망을 한 몸에 받은 새 힌트를 공개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간식 게임으로는 '가사 네모 퀴즈'가 출제됐다. 카이는 엑소 메인 댄서답게 현란한 골반 댄스를 선보였다. 키, 박나래, 태연, 김동현 등도 남다른 무대 장악력으로 환호를 받았다. 여기에 독창적인 오답 퍼레이드로 모두를 웃게 한 신동엽·김동현·코쿤까지 오늘(25일) 저녁 7시 30분 방송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