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임신 상태서 육아 스트레스 시달리다 자녀 살해한 엄마 '집유'

울산

    임신 상태서 육아 스트레스 시달리다 자녀 살해한 엄마 '집유'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임신 상태에서 극심한 육아 스트레스에 시달리다 한 살배기 자녀를 살해한 40대 여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제11형사부(이대로 부장판사)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21년 10월 울산의 자택에서 한 살 자녀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임신 상태였던 A씨는 평소 육아 스트레스를 받고 있던 중 자녀가 울음을 그치지 않자 극심한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하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A씨는 수사를 받던 중 조산까지 했다.

    재판부는 "남편이 선처를 바라고 있고, 피고인이 중증도 장애인인 점, 현재 자녀를 양육하고 있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