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 표적조사 멈춰라" 전장연, 2달 만에 지하철 탑승 시위



사건/사고

    "서울시 표적조사 멈춰라" 전장연, 2달 만에 지하철 탑승 시위

    오전 8시 49분~9시 13분 탑승 시도했으나 경찰에 가로막혀
    오전 11시 '420 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 출범식
    장애인 200여 명 모여 계속 지하철 탑승 시도할 계획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23일 오전 서울 지하철 1호선 시청역에서 탑승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정록 기자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23일 오전 서울 지하철 1호선 시청역에서 탑승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정록 기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두 달여 만에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했다.

    전장연은 23일 오전 8시쯤 서울 지하철 1호선 시청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월 20일을 마지막으로 탑승 시위를 잠정 중단한지 63일 만이다.

    기자회견을 마친 전장연 활동가 10여 명은 이날 오전 8시 49분쯤부터 9시 13분쯤까지 "지하철을 타게 해주십시오"라고 외치며 탑승을 시도했지만, 경찰과 지하철 보안관에 가로막혀 실제 탑승하지는 못했다. 경찰과 서울교통공사는 이날 승강장에 경력 120명, 지하철 보안관 55명을 투입했다.

    전장연 박경석 상임공동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의 '추가 장애인활동지원급여 수급자 일제조사'를 비판하며 "오세훈 서울시장이 '전장연 죽이기'를 계속하고 있다"며 "시청역 1호선을 중심으로 지하철 탑승 선전전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장연은 서울시가 지난 6일부터 서울형 장애인활동지원급여 추가 수급자 26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일제조사를 '전장연 죽이기'로 규정하고 있다. 조사 대상 단체들은 지난 연말 이미 지도점검을 받았는데, 서울시의 갑작스러운 요구에 4년치 자료를 2~5일 내로 마련해야 했다는 것이다.

    박 대표는 "서울시가 중증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생활과 탈시설권리를 공격하기 위해 전장연 회원 단체들만을 상대로 '갑질, 표적조사'를 추진하고 있다"며 "오세훈 시장은 장애인권리 예산을 찬성과 반대의 이견이 있는 예산이라며 갈라치고, 탈시설권리를 부정하며, UN장애인권리협약을 전면 위반했다"고 말했다.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시청역에서 열린 장애인권리예산 등을 촉구하는 전장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시청역에서 열린 장애인권리예산 등을 촉구하는 전장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장연은 이날 오전 11시 시청역 승강장에서 '서울시 420 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 출범식을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후 2시에는 전국에서 장애인 1천여 명이 모여서 지하철을 탑승할 예정이다. 다만 전장연은 앞으로 지하철 4호선은 타지 않고, 2호선 시청역을 중심으로 열차 탑승 선전전을 진행할 계획이다.

    박 대표는 "UN장애인권리위원회의 탈시설 가이드라인 권고도 '쓰레기' 취급하는 행위를 멈추지 않으면 장애인 200여 명이 이곳에 모여서 다시 지하철을 탑승할 예정"이라며 "오세훈 시장이 대화에 나서지 않는다면 이 자리(시청역 승강장)에서 1박2일 노숙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장연 활동가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며 '전장연은 서울시 적군이 아니다. 갈라치기 혐오정치 STOP'이란 문구가 쓰인 스티커를 역사 벽면에 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