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공연/전시

    '건반 위 사색가' 백혜선, 3년 만에 예술의전당 무대에

    백혜선 피아노 리사이틀

    4월 11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공연

    피아니스트 백혜선. (c)Taeuk Kang 피아니스트 백혜선. (c)Taeuk Kang '피아니스트의 피아니스트'로 불리는 백혜선이 4월 11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리사이틀을 연다. 예술의전당 전관 개관 30주년 특별 음악회로, 백혜선이 예술의전당 무대에서는 건 3년 만이다.

    백혜선은 1994년 차이콥스키콩쿠르 한국인 최초 입상을 시작으로 퀸엘리자베스콩쿠르, 리즈콩쿠르 등 굵직한 해외 콩쿠르에서 성과를 거두며 주목받았다. 음악의 본질을 파고드는 섬세한 연주가 돋보인다는 평이다.

    이번 공연 부제는 온고지신(溫故知新·옛것을 익히고 그것을 미루어서 새것을 앎)이다. 가장 고전적인 작곡가 모차르트, 낭만주의 러시아 음악의 개혁자 무소륵스키, 20세기 초 미국음악을 보여주는 플로렌스 프라이스, 한국인 작곡가 서주리의 작품을 선보인다.

    플로렌스 프라이스(1887~1953) '스냅사진'은 한국 초연한다. 프라이스는 교향곡 4곡을 비롯 대작을 만든 최초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여성 작곡가다. 후기 낭만의 형식과 인상주의 음악의 영향을 받은 이 곡에는 여성과 흑인이라는 편견에 저항하며 음악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았던 프라이스의 용기와 진심이 담겼다.

    백혜선은 "미국에서 동양인 여성 피아니스트로 겪은 여러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끝없이 노력을 해왔다. 내 모습과 비슷한 점이 많아서 애착이 가는 작품"이라고 선곡 이유를 밝혔다.

    서주리 피아노 소나타 제2번 '봄'은 세계 초연한다. 홍난파 '고향의 봄'을 기반으로 서양음악의 전통적인 형식과 현대적인 음향을 결합한 곡이다. 백혜선이 가장 사랑하는 곡으로 알려진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제15번 F장조와 무소륵스키 '전람회의 그림'도 연주한다. '전람회의 그림'은 빅토르 하르트만의 유작 전시회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한 곡으로, 독특한 구성과 대담한 표현이 청중의 상살력을 자극한다.예술의전당 장형준 사장은 "개관 이후 끊임없는 변화를 추구하며 관객과 소통해 온 예술의전당과 30년이 넘는 시간동안 진실된 선율로 청중의 마음을 움직인 피아니스트 백혜선은 닮은 점이 많다. 이번 무대로 백혜선의 음악인생을 엿볼 수 있으면서 의미가 큰 초연 작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예술의전당 제공 예술의전당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