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마침내 배드민턴 女王' 무려 27년 만에 韓 전영오픈 챔피언

스포츠일반

    '마침내 배드민턴 女王' 무려 27년 만에 韓 전영오픈 챔피언

    안세영이 19일(현지 시각)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2023 전영오픈 여자단식 결승에서 중국의 천위페이를 2 대 1로 누르고 우승한 뒤 관중의 환호를 이끌어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안세영이 19일(현지 시각)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2023 전영오픈 여자단식 결승에서 중국의 천위페이를 2 대 1로 누르고 우승한 뒤 관중의 환호를 이끌어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국 배드민턴 여자 단식 에이스 안세영(21·삼성생명)이 한국 선수로는 무려 27년 만에 최고 권위의 전영오픈 정상에 올랐다. 특히 천적을 꺾고 거둔 우승이라 더욱 값졌다.

    안세영은 19일(한국 시각)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2023 전영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서 중국의 천위페이를 2 대 1(21-17 10-21 21-19)로 눌렀다. 2020년 첫 출전에서 32강 탈락, 지난해 준우승에 이어 생애 첫 전영 오픈 정상에 등극했다.

    특히 한국 선수로는 이 대회 여자 단식 우승은 27년 만이다. 한국 배드민턴 전설 방수현이 1996년 금메달을 따낸 뒤 안세영이 뒤를 이었다. 방수현은 그해 애틀랜타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따냈는데 지금까지도 남녀 단식 통틀어 한국 선수의 유일한 올림픽 우승이다.

    안세영은 메이저 대회에 우뚝 서면서 내년 파리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다. 전영오픈은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 투어 슈퍼 1000 대회로, 1899년부터 열리고 있는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최고 권위 국제 대회다.

    특히 천적을 넘어 이뤄낸 우승이라 더 의미가 있다. 안세영은 이전까지 천위페이에 2승 8패 약세를 보였다. 그러나 가장 권위 있는 대회, 그것도 결승에서 천적을 제압하며 포효했다. 앞서 지난 1월에도 안세영은 말레이시아오픈 4강전에서 천위페이를 넘은 바 있다.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는 안세영. 로이터=연합뉴스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는 안세영. 로이터=연합뉴스
    여자 단식 세계 랭킹 2위 안세영은 4위 천위페이를 맞아 특유의 탄탄한 수비로 기선을 제압했다. 1세트 15 대 12에서 안세영이 2번 연속 육탄 방어를 펼치자 천위페이가 실수를 범했다. 18 대 17에서도 안세영은 헤어 핀 대결에서 웃으며 1세트를 따냈다.

    천위페이의 거센 반격에 2세트를 내줬지만 안세영은 3세트 승부처에서 다시 힘을 냈다. 1 대 0에서 무려 59번의 랠리에서 득점하며 분위기를 끌어왔다. 천위페이도 17 대 20에서 1점 차까지 추격해왔지만 안세영이 강력한 스매싱으로 경기를 매조졌다.

    한국 대표팀은 여자 복식에서도 금빛 낭보를 전해왔다. 이미 4강전 이후 한국 선수끼리 결승 대진으로 금, 은메달이 확보된 상황이었다.

    여자 복식 세계 6위 김소영(31·인천국제공항)-공희용(27·전북은행)이 20위 이소희(29·인천국제공항)-백하나(23·MG새마을금고)에 2 대 0(21-5 21-12) 완승을 거뒀다. 둘은 2년 전 도쿄올림픽 동메달을 따낸 뒤 다소 슬럼프를 겪었지만 최고 권위 대회 우승으로 부활을 알렸다.

    전영오픈 여자 복식 우승을 이룬 공희용(왼쪽부터), 김소영과 준우승을 거둔 이소희, 백하나. AFP=연합뉴스전영오픈 여자 복식 우승을 이룬 공희용(왼쪽부터), 김소영과 준우승을 거둔 이소희, 백하나. AFP=연합뉴스

    이 대회 여자 복식 우승은 6년 만이다. 이소희는 2017년 장예나와 우승을 합작한 이후 파트너를 바꿔 전영오픈 정상에 도전했지만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김소영-공희용은 8강전에서 세계 1위 중국의 천칭천-지아이판을 누르며 우승을 예감했다. 이어 4강전에서 3위 중국의 장슈시안-정위를 꺾은 뒤 지난주 독일오픈 우승을 거둔 이소희-백하나마저 누르고 환호했다.

    혼합 복식 세계 9위 서승재(26·국군체육부대)-채유정(28·인천국제공항)도 아쉽지만 값진 은메달을 보탰다. 세계 1위 중국의 정스웨이-황야치홍과 결승에서 1 대 2(16-21, 21-16, 12-21)로 석패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