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외교부 "한일정상회담서 위안부·독도 문제 논의된 바 없다"

국방/외교

    외교부 "한일정상회담서 위안부·독도 문제 논의된 바 없다"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한일정상회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한일정상회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는 16일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청하고 독도 영유권 문제를 언급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외교부는 17일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논의된 바 없다"며 "이번 한일 정상회담에서 주된 논의 주제는 강제징용 문제를 비롯하여 미래지향적으로 한일 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또 "독도는 이번 한일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바 없다"며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로, 우리 영토주권에 대한 일본 측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NHK와 교도통신은 기시다 총리가 한일정상회담에서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청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는 2015년 합의 당시 외무상으로서, 합의 타결의 당사자였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7일 오전 관련 내용에 대한 질문을 받고 "소인수회담이나 확대회담에서도 전혀 언급이 없었고, 논의된 내용을 전부 공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이를 부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