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단독]與초선 30명, 尹 방일 직후 일본 찾아 지원사격

    왼쪽부터 국민의힘 박성민·배현진 의원. 연합뉴스왼쪽부터 국민의힘 박성민·배현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윤석열 대통령의 일본 순방 직후 일본 의회를 방문, 한일관계 논의 등 지원사격에 나설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오는 27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의원 외교 차원으로 방일, 강제동원 해법 등 한일 관계를 일본 의원들과 논의할 예정이다.
     
    이 같은 일정에는 김기현 지도부에서 사무부총장으로 임명된 박성민, 배현진 의원 등 '친윤계' 의원들을 비롯해 3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강제동원 해법을 두고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주춤하며 대통령실이 적극적인 여론전을 주문한 가운데 '당정일체' 행보로 해석된다.
     
    한 초선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대통령의 방일외교에 여당에서 힘을 보태기 위한 차원"이라며 "양국 의원들 간의 논의를 통해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모색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윤 대통령은 오는 16일 일본을 방문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통해 징용 배상 해법 문제를 포함해 관계 정상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