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재명 "주69시간 도입 퇴행적 방침, 결코 허용 안 할 것"

국회/정당

    이재명 "주69시간 도입 퇴행적 방침, 결코 허용 안 할 것"

    李 "주 69시간제 도입, 결코 허용하지 않을 것"
    윤 대통령, 근로 시간 보완 검토 소식에 "다행"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워크앤올 그레이츠판교점에서 열린 '주69시간 장시간 노동, 크런치모드 확대 방지를 위한 IT노동자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워크앤올 그레이츠판교점에서 열린 '주69시간 장시간 노동, 크런치모드 확대 방지를 위한 IT노동자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정부가 추진하는 '주 52시간 근로제' 개편에 대해 "법 개정이 필요한 영역에 관한 한, 노동시간 연장이나 주 69시간제 도입 등을 결코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4일 오전 성남시 분당구 워크앤올 그레이츠 판교점에서 열린 주 69시간 장시간 노동, 크런치모드 방지를 위한 IT 노동자와의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판교 하면 IT업계로 유명한데, 여기는 가끔 '등대'라고 불리기도 한다. 다른 데는 다 불이 꺼져 있는데 여기만 불이 켜져 있다는 게 이유"라며 "개발업체 종사자가 장시간 노동에 노출되고 있고, 밖에서 보는 것보다 더 장시간 노동으로 고통 받고 과로사, 또 과로에 의한 극단적 선택까지 자주 벌어지는 안타까운 현실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안 그래도 대한민국의 산업 재해 사고율도 가장 높은 수준인데, 앞으로 이런 현상이 더 악화하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민주당은 국민 대다수의 삶이 악화되지 않게, 장기적으로는 대선에서 말씀드린 주 4.5일제 도입을 오히려 추진하는 계획을 수립해 '워라밸'이 가능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이어 간담회에 참석한 업계 종사자들이 주당 근로 시간 확대로 인한 '과로자살' 등 우려를 쏟아내자 이 대표는 "정신 노동을 하는 창의적인 영역에서 노동 시간을 늘려 생산성을 높인다는 방식으로 과연 경쟁력 확보가 가능하겠느냐"며 "장시간 노동을 통해 세계적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생각은 시대착오"라고 맞장구쳤다.
     
    간담회를 마무리할 때 윤석열 대통령이 근로 시간 보완 검토를 지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 대표는 "하지 말라고 했으면 좋았을텐데, 아쉽지만 재검토 지시는 다행"이라며 "앞으로는 노동시간 단축 논쟁으로 발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