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유동규 "책임질 건 져야…항상 뒤로 물러나 있어" 이재명 직격

법조

    유동규 "책임질 건 져야…항상 뒤로 물러나 있어" 이재명 직격

    숨진 전씨, 유서에서 이재명 대표 언급하며 억울함 호소

    법정 향하는 유동규. 연합뉴스법정 향하는 유동규. 연합뉴스
    성남도시개발공사 전 기획본부장 유동규씨는 1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비서실장을 지낸 전모씨가 숨진 채 발견된 데 대해 "본인이 책임질 건 져야 하는데 항상 뒤로 물러나 있다"며 이 대표를 비판했다.

    유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비리 의혹 사건의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을 만나 "일단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유씨는 "위법적인 행정 요구가 이런 사건들을 만들어 내는 게 아닌가 싶다. 참 안타깝고 비통하다"며 "저는 제가 (제 의혹을) 책임지겠다. 그분도 책임질 것은 책임을 져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씨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묻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 이재명 대표의 사소한 것도 많이 챙겼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이 대표의 경기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 등을 지낸 전씨는 전날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씨는 유서에서 이 대표의 이름을 언급하며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씨는 최근 성남FC 뇌물 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기주택공사의 직원 합숙소 의혹과 관련해서도 경찰의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