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가요

    강승원, 르네와 함께한 신곡 발표 "탁월한 곡 소화력"

    왼쪽부터 여성 재즈 보컬 르네, '아무것도 한 것이 없어요' 앨범 표지. 강승원2집문화산업전문 유한회사 제공왼쪽부터 여성 재즈 보컬 르네, '아무것도 한 것이 없어요' 앨범 표지. 강승원2집문화산업전문 유한회사 제공음악감독이자 작곡가인 강승원이 신곡을 낸다.

    강승원의 2집 프로젝트 아홉 번째 곡 '아무것도 한 것이 없어요'(Nothing)가 오늘(4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아무것도 한 것이 없어요'는 '끄적이며 구겨버린 낙서 같은 노래'라는 강승원의 설명처럼, 의미 없이 흘러가는 하루하루의 아쉬움을 강승원과 여성 재즈 보컬 '르네'의 서정적인 듀엣으로 담아낸 발라드다. 강승원이 직접 작사·작곡했다.

    두 사람의 무심한 듯 감성적인 조컬과 세계적인 재즈 피아니스트 조윤성이 피아노 연주와 현 편곡을 맡아 스탠더드 재즈 분위기를 조성했다.

    강승원과 협업한 르네는 여성 보컬 그룹 바버렛츠의 초창기 멤버 김은혜로, 강승원의 1, 2집 앨범 코러스에 참여하며 인연을 이어오다가 '아무것도 한 것이 없어요'를 가창하게 됐다.

    강승원은 "이번 곡의 데모 녹음을 하던 중 르네의 목소리를 듣고 이보다 더 어울리는 목소리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탁월한 곡 소화력과 감성을 느낄 수 있었다. 아름다운 목소리로 함께 듀엣곡을 완성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