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버티던 황영웅, '불타는 트롯맨' 뒤늦게 자진 하차

    핵심요약

    결승 2차전, 김중연-신성-에녹-공훈-손태진-박민수-민수현 7인 경연
    황영웅 "어린 시절 일이라고 변명 않겠다…사실 아닌 이야기는 꼭 바로잡고 싶어"
    제작진 "섣불리 한 사람 인생 단정 짓는 것 우려" 해명

    MBN '불타는 트롯맨'에서 하차한 황영웅. 크레아 스튜디오 제공MBN '불타는 트롯맨'에서 하차한 황영웅. 크레아 스튜디오 제공과거 상해 전과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이후에도 학교폭력 등 다양한 의혹이 제기된 황영웅이 결국 MBN '불타는 트롯맨'에서 하차한다.

    황영웅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먼저 이런 글을 쓰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고, 마음이 무겁습니다. 그러나 더 늦으면 안될 것 같아서 제작진과 상의 끝에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저는 이제 불타는 트롯맨 경연을 끝마치려 합니다. 결승에 들어간 상황에서 저로 인해 피해를 끼치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지난 방송에 참여하면서 너무나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라고 썼다.

    그는 "저를 믿어주신 제작진, 동료 여러분들께도 죄송하고 부족한 저를 응원해주신 여러분께도 이것이 맞는가 괴로웠습니다. 어린 시절의 일이라고 변명하지 않겠습니다. 지난 시간을 돌아보며 반성하고, 오해는 풀고, 진심으로 사과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황영웅은 "그동안 제가 살면서 감히 한번도 상상하지 못했던 과분한 사랑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셨던 분들께 진심으로 용서를 구합니다. 그러나 사실이 아닌 이야기들에 대해서는 저를 믿어주신 분들을 위해서라도 꼭 바로잡고 싶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제작진도 같은 날 공식입장을 내어 "어젯밤, 참가자 황영웅씨가 경연 기권 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제작진은 본인의 의사를 존중하여 자진 하차를 받아들이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오는 3월 7일(화) 진행되는 결승 2차전은 김중연, 신성, 에녹, 공훈, 손태진, 박민수, 민수현 총 일곱 명이 경연하게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간 참가자의 과거사에 제기된 각종 의혹과 논란과 관련하여, 제작진은 시청자 여러분의 의견을 무겁게 새기며, 파악할 수 있는 최대한의 정보를 바탕으로 가능한 한 모든 경우의 수를 숙고했고, 최선의 경연 진행 방식이 무엇일지 고민했다"라고 설명했다.

    황영웅의 하차는 본인도, 제작진도 스스로 공표하지 않아 늦어지게 됐다. 제작진은 자질 문제를 빚은 출연자를 하차시키지 않은 이유로 "제한된 시간과 정보 속에서 섣불리 한 사람의 인생을 단정 짓는 것을 우려해 최대한의 신중을 기하고자 했다. 무엇보다 지난여름부터 인생을 걸고 구슬땀을 흘려 온 결승 진출자들의 마지막 경연을 정상적으로 마치는 것이 제작진이 할 수 있는 최선의 판단이라고 생각했다"라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시청자 여러분께 고개 숙여 너른 이해의 말씀을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묵묵히 마지막 생방송을 준비하고 있는 결승 진출자들에게도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대장정의 끝을 마무리하는 결승 진출자들의 마지막 무대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더불어 마지막까지 공정하고 투명한 오디션이 되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제작진의 공정성에 대한 확인되지 않은 의혹과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하겠다"라고 전했다.

    학교폭력 가해 및 상해 전과가 있다는 의혹을 받았던 황영웅은 지난달 25일 공식입장을 내어 본인 잘못이 무겁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과거를 반성하고 보다 나은 사람으로 변화하며 살아갈 기회를 저에게 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호소했다. 제작진 역시 황영웅의 2016년 상해 전과 벌금형 사실을 밝히면서도 하차는 없다며 지난달 28일 열린 결승 1차전까지 편집 없이 황영웅을 안고 간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