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민호도 탈세 의혹 부인…연예계 억대 추징금 후폭풍

문화 일반

    이민호도 탈세 의혹 부인…연예계 억대 추징금 후폭풍

    배우 이민호. MYM엔터테인먼트 제공배우 이민호. MYM엔터테인먼트 제공국세청 억대 과징금 후폭풍이 연예계를 휩쓸고 있다. 배우 이병헌·권상우·김태희에 이어 이민호까지 탈세 의혹에 휩싸이자 이민호 측이 이를 부인했다.

    2일 한 매체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국이 지난 2020년 이민호와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에 대한 비정기(특별) 세무조사에 착수해 수억 원의 추징금을 부과했다고 보도했다.

    특별 세무조사에 해당하는 비정기 세무조사는 정기 세무조사와 달리 국세청이 해당 법인 또는 개인에 대한 탈세 의혹이 있는 경우 착수한다.

    이에 논란이 거세지자 이민호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당사와 이민호 배우는 지금까지 세금에 관해서는 성실히 납부해 왔으며 단 한 번도 불미스러운 일이 없었다"고 탈세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현 상황은 이전에 진행됐던 소속 아티스트의 '불법 초상권 사용 피해 보상금'의 과세대상 여부에 대한 해석 차이로 발생한 사안이며, 법인 비용처리 과정에서의 회계처리상 착오로 인해 경정 결정되어 추가 발생한 세금에 대한 것"이라며 "이에 대해 성실히 납부했다"고 해명했다.

    이병헌·권상우·김태희 등도 국세청으로부터 수억원의 추징금을 부과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들 역시 탈세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